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장 In] '서로 일하겠다?' 부산시의회 상임위 부서 배정 갈등

송고시간2019-09-04 11: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제문화위 업무 몰려" 조정안 반발…의장 중재안 봉합에도 불만 표출

부산시의회
부산시의회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시 조직개편에 따라 부산시의회가 상임위원별로 시 담당 부서를 배정하는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이번 갈등은 부산시가 민선 7기 출범 이후 1년 만에 부서를 신설하거나 조정하는 조직개편을 세 차례 하면서 불거졌다.

더불어민주당이 장악한 부산시의회에서 민주당 의원 간에 이견이 정리되지 않는 모습도 보였다.

소관 부서 배정을 두고 시의원 간에 벌어진 갈등은 지난 6월 열린 278회 임시회에서 밖으로 터져 나왔다.

당시 운영위원회는 신설된 '민생노동정책관'은 기획행정위원회에, '관광마이스산업국'은 경제문화위에서 해양교통위로, '건축주택국'은 해양교통위에서 도시안전위로 각각 배정하는 안건을 표결로 처리했다.

김삼수 의원과 김민정 의원 등은 "상임위원회 소관 현황을 보면 경제문화위 18개, 복지환경위 8개, 도시안전위 6개로 차이가 있다"며 "경제문화위에 업무가 너무 몰려 이를 다시 나눠야 한다"고 말했다.

당시 배정에서 관광마이스산업국은 해양교통위가 맡았는데, 관련성이 큰 부산관광공사는 경제문화위 소속으로 되는 모순이 생겼다.

인권노동정책, 사회적경제, 소상공인지원 업무 등을 묶어 경제부시장 산하로 신설된 민생노동정책관을 기획행정위로 배정한 것도 논란이 됐다.

김부민 경제문화위원장은 "부산 관광 대토론회를 개최하고 소상공인 지원방안을 마련하면서 부서 신설까지 관여했는데 다른 상임위로 가버렸다"며 "시의회가 원칙과 기준도 없이 주먹구구식으로 부서를 배정해 버렸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박인영 의장이 중재에 나서 만든 수정안으로 상임위를 통과했다.

부산시의회 운영위원회는 3일 280회 임시회 2차 회의에서 '부산시의회 교섭단체 및 위원회 구성과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6월 21일 신설된 '민생노동정책관'은 기획행정위원회에서 경제문화위원회로 두 달여 만에 소관 상임위원회가 변경됐다.

부산관광공사도 경제문화위에서 해양교통위로 상임위를 옮긴다.

하지만 박 의장 중재에도 불구하고 일부 시의원은 여전히 불만을 나타낸다.

경제문화위 소속 제대욱 의원은 운영위 회의에서 "소관 부서 배정 권한을 의장에게 위임했고 그 판단에 따르기로 했지만 (이 결정에) 마음이 아프다"며 "불필요한 갈등이 왜 생겼는지 반성과 성찰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