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은혜 "대입개편, 학종 공정성·투명성 제고 최우선 검토"

송고시간2019-09-04 14: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수시 비율 조정으로는 불평등·특권 시스템 못바꿔"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일제 식민지 피해 실태와 과제를 주제로 열린 심포지엄 참석을 마친 뒤 행사장을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일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대학입시 제도 개편'과 관련해 "학생부종합전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최우선으로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일각에서 거론되는 정시 확대에 대해서는 "정시와 수시 비율 조정으로 불평등과 특권의 시스템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열린 '일제 식민지 피해 실태와 과제' 심포지엄 행사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오늘 아침 (대입 제도 개편을 위한) 회의에서도 그런 방안(학종 공정성 강화)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앞서 이달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태국 방문을 수행한 뒤 전날 귀국해 이날 오전 회의를 주재했다.

그는 "올해 업무보고를 할 때부터 학종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고 그 논의를 계속해 왔다"면서 "최근 이런 문제로 인해 고민하고 있던 안을 좀 더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 부총리는 정시 확대에 대해서는 "지금 굉장히 많이 오해하고 계신 것 같은데 정시와 수시 비율을 조정하는 문제로 불평등과 특권의 시스템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중장기적인 대입 제도와 관련해서는 충분한 논의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수시와 정시의 비율이 마치 곧 바뀔 것처럼, 조정될 것처럼 생각하는 것은 굉장한 오해고 확대 해석"이라면서 "(지난해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 개편 방안은 발표한 대로 진행한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태국 방문 중 대통령과 대입 제도 개편에 대해 논의했냐는 물음에는 "이 문제에 대해 말씀을 나눌 기회가 없었다"고 전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교육부 고위 관계자 및 대입 제도 담당 실무진과 함께 대입 개편 관련 첫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서는 수시모집과 학종의 불공정 시비를 최소화하려면 단기적으로 어떤 부분을 보완할 수 있는지 개괄적인 논의가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