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곤 내쫓은 닛산차 사이카와 사장도 보수 부정수령 드러나

송고시간2019-09-05 10: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의도적인 것 아냐, 부정 수령분 반환하겠다"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닛산차의 사이카와 히로토(西川廣人)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보수를 부당하게 챙긴 사실이 드러났다.

사이카와 사장은 카를로스 곤 전 닛산차 회장의 보수 축소 신고 등 개인비리를 적극적으로 들춰내 검찰 수사를 받게 한 뒤 내쫓은 주역이다.

5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사이카와 사장의 비리 의혹은 보수 축소 신고 혐의로 곤 전 회장과 함께 검찰수사를 받은 그레그 켈리 전 대표이사의 문제 제기로 불거졌다.

켈리 전 대표는 사이카와 사장이 자사주의 시장가액에 연동해 보수로 현금 등을 받을 수 있는 권리인 주식증가차액청구권(SAR) 행사 시기를 닛산차 주가가 오르던 시점에서 늦추는 수법으로 약 4천700만엔을 부당하게 챙겼다고 주장했다.

사이카와 히로토 닛산차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이카와 히로토 닛산차 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3년 5월 보상받을 권리 행사일이 확정됐지만, 당시 닛산차 주가가 상승하던 때여서 행사일을 1주일 후로 늦춰 부당 이익을 챙겼다는 것이다.

켈리 전 대표의 진술을 근거로 한 사이카와 사장의 보수 부당 수령 의혹은 지난 6월 월간지 문예춘추의 보도로 처음 알려졌다.

이후 내부 조사를 벌여온 닛산차 감사위원회는 지난 4일 회의를 열어 사이카와 사장을 포함한 일부 임원 역임자들의 부정 사실을 인정했다.

감사위가 확인한 사내 조사 결과는 조만간 열릴 이사회에 보고될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은 닛산차 사규를 위반한 것이지만 법령 위반에는 해당하지 않아 이사회 보고 후 처분 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지난 7월 한 도쿄시민이 사이카와 사장을 형사고발 해 수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사이카와 사장은 5일 기자회견에서 "절차상 본래의 형태와는 다른 운용이 있었다"면서 부당하게 보수를 받은 사실을 인정했지만, 권리 행사 시기를 늦추라고 지시하는 등 의도적으로 부정을 저지르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또 부당하게 받은 차액을 반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일본 언론은 사이카와 사장이 곤 전 회장의 비리를 막지 못한 상황에서 본인의 보수를 둘러싼 비리까지 드러남에 따라 닛산차 경영진에 대한 불신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카를로스 곤 전 닛산·르노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카를로스 곤 전 닛산·르노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르노·닛산·미쓰비시자동차 3사 연합체를 이끌던 곤 전 회장은 2011~2015년 유가 증권보고서에 5년간의 소득 50억엔을 축소 신고한 혐의 등으로 작년 11월 19일 도쿄지검에 체포된 뒤 모든 직위에서 쫓겨나는 신세가 됐다.

특수배임 등 개인 비리 혐의가 추가로 드러난 그는 도쿄구치소에 구금됐다가 지난 3월 10억엔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나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준비 중이다.

곤 전 회장의 비리 혐의가 낱낱이 드러나 닛산차에서 축출된 데는 사이카와 사장이 배후에서 주도적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이카와 사장은 곤 전 회장을 쫓아낸 뒤 경영체제 개편을 추진해 지난 6월 정기주총을 통해 닛산차를 사외이사 중심의 지배구조(거버넌스)로 전환하는 정관을 확정하고 자신은 사내이사 자리를 지켜 사장 직위도 유지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