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당정청, 내일 '대입제도 개선 방향' 비공개 회의

송고시간2019-09-05 16:05

댓글

與 "잘못 손보다 덧날 수 있어…신중하게 접근해야"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는 6일 대입제도 개선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 당정청 회의를 한다.

5일 민주당에 따르면 국회 교육위원회 간사인 조승래 의원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광호 청와대 교육비서관 등은 6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당정청 회의를 열어 학생부종합전형(학종) 투명성 강화 등을 포함한 대입제도 개선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일 동남아 3개국 순방길에 오르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대학입시 관련 의혹과 관련, "조 후보자 가족을 둘러싼 논란이 있는데 이 논란의 차원을 넘어서서 대학입시 제도 전반을 재검토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유 부총리는 전날 "학생부종합전형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최우선으로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며 "정시와 수시 비율 조정으로 불평등과 특권의 시스템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당정청이 대입제도 개선 관련 논의에 본격 착수하는 것으로, 어떤 방향으로 가닥을 잡을지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내에서는 관련 논의에 당이 적극 참여해 방향을 잡아야 한다는 의견이 대두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과 학부모, 교육계 종사자 등 대입과 관련된 '이해당사자'가 폭넓은 만큼, 충분한 숙의를 거친 신중한 결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 의원들의 대체적인 판단이다.

한 중진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내년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대입 제도를 잘못 손봤다가 상황이 크게 덧날 수 있다"며 "정무적 판단까지 고려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 역시 통화에서 "조 후보자 사건을 계기로 대입 문제를 논의하면 '조국 때문에 대입제도를 흔드나'라는 비판과 함께 역풍이 불 수도 있다"며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