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성현 "노사 상생협력 조짐 보인다…사회적 대타협 기대"

송고시간2019-09-05 16: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기 출범 앞두고 간담회…"현대차 무분규 노사 합의 등 주목"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문성현 위원장은 5일 최근 산업 현장에서 노사 상생 협력의 주목할 만한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를 토대로 양극화 해소를 위한 사회적 대타협을 이뤄낼 가능성을 기대했다.

문 위원장은 이날 경사노위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현장 노사관계에서 의미 있는 변화의 단초가 보인다"며 "크게 가닥을 잡으면 상생 협력의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위원장은 최근 현대차 노사가 8년 만에 파업 없이 임금·단체협약을 타결한 사실에 주목했다.

그는 한국 경제의 저성장 기조에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 수출 규제 등으로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라며 "(현대차 사례는) 노사관계 외부의 불확실성 속에서 노사가 내부적인 불확실성을 해소하기로 합의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위원장은 현대차 노사의 '상생 협력을 통한 자동차 산업 발전 공동선언문' 채택, 부산지하철 노사의 임금·단체협약 타결, 정규직과 비정규직 연대를 위한 사무금융노조의 '우분투 재단' 등도 주목할 만한 상생 협력의 흐름으로 거론했다.

그는 "주요 기업, 지역, 업종에서 일어나는 이런 흐름이 계속 확대되고 내용이 발전되는 과정에서 임계점이 오면 경사노위에서 논의할 단계가 올 것"이라며 사회적 대타협에 대한 기대를 내비쳤다.

경사노위는 탄력근로제 개선 합의에 반대하는 청년, 여성, 비정규직 계층별 근로자위원 3명의 보이콧으로 지난 3월부터 파행을 겪었다.

문 위원장을 포함한 위촉직 위원 12명은 사의를 표명했고 청와대는 보이콧을 한 3명을 포함한 11명을 해촉했다. 문 위원장은 사의가 반려돼 유임하게 됐다. 경사노위는 위원 구성을 마무리하고 추석 연휴가 지나 2기 출범을 할 예정이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 기둥 간판
경제사회노동위원회 기둥 간판

[연합뉴스TV 제공]

문 위원장은 "1기처럼 (탄력근로제 개선 문제와 같이) 노사가 극렬히 부딪치는 의제보다는 미래 지향적으로 임금 격차를 중심으로 한 양극화 해소를 어떻게 할 거냐, 사회 안전망을 어떻게 확충할 거냐, 이런 논의를 많이 할 것"이라고 밝혔다.

2기 경사노위는 산업 현장 노사관계의 상생 협력 흐름을 바탕으로 양극화 해소를 위한 사회적 대타협에 주력할 것이라는 얘기다.

경사노위는 2기가 출범하는 대로 의제별 위원회인 '양극화 해소와 고용 플러스 위원회'와 업종별 위원회인 '공공기관 위원회'를 발족할 예정이다.

공공부문 정규직화 문제를 포함한 다양한 의제를 논의할 공공기관 위원회에는 양대 노총이 구성한 공동대책위원회가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사노위에 불참 중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공대위에 속해 공공기관 위원회에 참여하는 셈이다.

공공기관 위원회에는 기획재정부도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이 요구해온 노정 협의와 유사한 대화의 틀이 만들어지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문 위원장은 앞으로 새로운 청년, 여성, 비정규직 근로자위원과 사회적 대화를 함께할 방안에 관해서는 "중요한 것은 경사노위의 소통 구조"라며 "2기에서는 소통을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경사노위는 미조직 노동자를 대변하는 청년, 여성, 비정규직 위원의 대표성을 강화하기 위해 계층별 위원회를 둬 미조직 노동자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도록 할 계획이다.

ljglo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