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23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와대-검찰 충돌…윤석열, 靑에 "수사개입 말라" 공개반발

송고시간2019-09-05 19:19

댓글23댓글페이지로 이동

"표창장 의혹 해명될 것" 靑관계자 발언 보도에 검찰 "매우 부적절"

'대검 관계자' 발언 형식으로 기자단에 전달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에 관한 검찰 수사를 비난하는 청와대와 여당을 상대로 "수사 개입을 중단하라"며 정면 반발했다.

대검찰청은 5일 기자단에 "금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장관 후보자 부인의 표창장 위조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위조가 아니라는 취지의 언론 인터뷰를 한 바 있는데,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는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는 내용의 '대검 관계자' 발언을 전달했다.

검찰은 해당 관계자가 누구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윤 총장이 아니냐는 질문에 부인하지 않았다.

검찰이 지적한 언론 인터뷰는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한 언론사와 한 전화통화에서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관련 의혹과 관련해 "그 당시 표창장을 주라고 추천한 교수를 찾은 것으로 파악했다. 내일 청문회에서 그것에 대해 해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가 사실상 무혐의 취지의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발언을 한 것이어서,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로서는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총장은 이낙연 국무총리와 박상기 법무부 장관 등 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공개석상에서 잇따라 검찰 수사를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참모진에 불편한 심기를 내비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오른쪽)-윤석열 검찰총장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오른쪽)-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y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