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17댓글페이지로 이동

최강급 태풍 '링링' 빠르게 북상…오늘 오후부터 직접 영향

송고시간2019-09-06 07:20

댓글17댓글페이지로 이동

전국 태풍 예비특보…기상청 "심각한 피해 가능성"

최강급 태풍 '링링' 빠르게 북상…오늘 오후부터 직접 영향 - 1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최강급 태풍으로 기록에 남을 제13호 '링링'이 빠른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이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전 7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에서 시속 20∼30㎞로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링링'은 이틀 전 사람이 걷는 수준의 느린 속도로 대만 동쪽 수온이 높은 해역을 지나며 매우 강력한 태풍으로 발달했다.

이날 오전 3시 기준으로 '링링'의 중심기압은 940hPa이다.

특히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무려 초속 47m(시속 169㎞)에 달하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 정도 강풍이 불면 자동차와 선박이 뒤집히고 나무가 뿌리째 뽑힐 수도 있다.

'링링'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섬 지방에는 초속 55m(시속 20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경고했다.

초강력 태풍 '링링' 북상…전국 매우 강한 비·바람 (Typhoon, LINGLING)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 태풍은 6일 오후 3시께 오키나와 북서쪽 약 420㎞ 해상, 7일 오전 3시께 제주도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 해상, 7일 오후 3시께 서울 서남서쪽 약 140㎞ 해상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북태평양 가장자리에 있는 주변 기압계에서 강한 남풍의 영향을 받아 서해로 빠르게 북진할 것"이라며 "앞으로 지금보다 북상 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태풍은 북한 황해도에 7일 오후 5시 전후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제주도는 6일 오후, 남부지방은 6일 밤, 중부지방은 7일 아침부터 점차 태풍의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현재 전국에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졌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이날 오전 9시 태풍 특보가 발효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강하고 커 섬, 서해안, 남해안 등에서 기록적인 강풍이 불 것"이라며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풍 예비 특보 상황
태풍 예비 특보 상황

[기상청 제공]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