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분기 세계 스마트워치 판매 1천230만대…44% 고성장

송고시간2019-09-09 06: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애플 46.4% 압도적 1위·삼성 15.9% 2위…격차 3.4%P 축소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제공]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올해 2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판매량이 1천230만대로 작년동기에 비해 44%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SA)에 따르면 올해 4∼6월 전 세계에서 스마트워치는 1천230만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2분기의 860만대보다 44% 증가한 것이다.

애플은 570만대를 판매해 46.4%의 점유율로 압도적인 1위를 지켰다.

삼성전자는 점유율 15.9%(200만대 판매)로 2위를 차지했다. 양사 간 점유율 격차는 30.5%포인트에 이르렀지만 작년 2분기(33.9%포인트)보다는 3.4%포인트 줄었다.

애플이 압도적 우위를 보이고 있으나 삼성전자·핏빗·샤오미 등은 건강관리를 비롯한 다양한 차별화 서비스와 디자인을 앞세워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애플의 경우 측정·낙상감지 등 건강 기능에 특화한 애플워치4 판매가 견조하게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애플워치5 출시를 앞두고 있다.

길어진 배터리 수명·사용자 환경 등을 조작할 수 있는 회전 베젤·전통 시계 형태의 원형 디자인을 갖춘 삼성전자 갤럭시워치 시리즈도 호평을 받고 있다.

핏빗은 아마존 알렉사를 내장해 편의성을 강화하고, 숙면상태·운동량 등을 포함한 건강정보를 수치·그래프로 제공하는 핏빗 프리미엄 '버사 2'를 공개하며 적극적인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운동량·심박수 측정 등 간단한 건강관리와 문자·카카오톡 같은 알림 기능까지 갖춘 샤오미의 미밴드4가 한국 시장에서 4시간 만에 초도물량 1만대가 완판되는 등 상위권 브랜드들을 추격하고 있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홈페이지 캡처]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홈페이지 캡처]

chunj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