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국 가족펀드' 운용사 대표 귀국…이틀째 검찰 소환조사

송고시간2019-09-06 10:40

댓글
서울중앙지검

서울중앙지검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박초롱 기자 = 검찰이 이른바 '조국 펀드'를 운용해온 운용사 대표를 이틀째 소환 조사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해외로 출국했던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이모 대표를 6일 오전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에도 이 대표를 소환 조사한 데 이어 이틀째 강도 높은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 씨와 딸·아들, 처남 정모씨와 두 아들 등 6명이 2017년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에 전체 출자금 14억원을 투자해 사실상 '조국 가족펀드'라고 불려왔다.

이 대표는 관련 의혹들이 쏟아지자 펀드 실소유주로 알려진 조 후보자의 5촌 조카 조모 씨 등과 해외로 출국해 도피 의혹까지 받아왔다.

검찰은 이들에 대해 입국 시 통보 조치하는 한편 지인을 통해 귀국하라고 설득해왔다.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이 해당 펀드에 대한 투자한 경위, 펀드 운용사가 조 후보자의 영향력을 활용해 투자기업의 사업을 도왔는지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sj99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