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젤예딸' 조정선 작가 "우린 모두 엄마의 딸의 딸"

송고시간2019-09-09 0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솔약국집' 명랑함이 본능이지만 진중함 담고 싶었죠"

"KBS 주말극은 살아남아야 할 보석…동시에 넷플릭스 도전도 꿈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조정선 작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조정선 작가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KBS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조정선 작가가 지난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집필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9.9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나'와 '딸'은 세상 모두의 모녀를 뜻해요. 우리 모두 엄마의 딸의 딸, 또 그 딸의 딸이잖아요."

막바지를 향해 달리는 KBS 2TV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조정선(49) 작가는 초반 10부를 썼을 때 있었던 손가락 절단 사고를 이겨내고 최근 마지막 54부 대본을 끝냈다.

그는 원고 마지막 장을 덮고 나니 봉합 부분도 아물고 손톱도 거의 다 자라났더라고 했다.

"주말극은 한 작품에 1년이 들어요. 한 해 동안 체력과 정신력을 얼마나 잘 유지하는지가 관건이죠."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KBS 제공]

조 작가는 최근 서초구 방배동 작업실에서 가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작가에게 생명인 손가락이 다친 것이 물리적 장애로 작용했다면, 갈수록 어둡고 무거웠던 작품 톤과 메시지는 정신적으로 큰 도전이었다고 한다.

"사실 저의 본성은 제 대표작이자 제가 넘어야 할 산인 '솔약국집 아들들'에서 보여드렸던 명랑함, 쾌활함, 발랄함이에요. 그런데 저도 그사이 나이가 들었고, 사회적 이슈에 대한 진중한 고민을 담고 싶었어요. 특히 친정엄마 선자(김해숙 분)에게 기댈 수밖에 없는 워킹맘 미선(유선)의 이야기에 젊은 세대부터 60~70대까지 공감하도록 해야 했죠. 심적으로 힘든 작업이었습니다."

그는 "그런 메시지를 교조적으로 전달하면 반발을 부르기 때문에 현실 그대로를 보여줌으로써 논쟁이 벌어지도록 하고 싶었다"며 "왜 안정된 직장을 그만두냐는 의견도, 현실적으로 그만두게 되더라는 의견도 나와 갑론을박이 이뤄진 것 자체가 성과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친정엄마와 시어머니에게 육아 도움을 구했지만 결국 직장을 그만두고 전업주부로 살게 된 미선부터 이후 다시 돈이 모자라자 고학력자이지만 마트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미선까지, 모두 이 시대 여성들이 겪는 이야기라는 게 조 작가의 설명이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KBS 제공]

하지만 54부작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엄마 선자와 미선, 미리(김소연), 미혜(김하경)의 이야기만을 다루지는 않았다. 중반부터는 친모 인숙(최명길)과 딸 미리의 얽히고설킨 애증의 관계, 그리고 성장을 통한 이해가 큰 비중으로 다뤄졌다. 이를 두고 초기 기획의도를 비껴간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는데, 조 작가는 처음부터 예정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조 작가는 "티격태격하는 선자와 미선은 굉장히 정상적이고 일상적인 모녀 관계이지만, 모녀 이야기 중에 가장 극적인 것이 뭔가를 고민해보니 결국 '자식을 버린 엄마'더라"고 설명했다.

"과거 큰딸은 '살림 밑천'이라는 인식이 강했죠. 인숙 역시 그랬어요. 그런 세대의 딸로 산 인숙과 미선, 미리, 미혜는 또 다르죠. 미리는 인숙과 인숙의 엄마를 보며, 인숙이 '나는 왜 너처럼 아니면 아니라고 말을 못 했을까'라고 외치는 걸 들으며 성장하고 엄마를 이해하게 됩니다."

그러면서 "만약 '출생의 비밀'로 (시청률) 한몫 잡으려 했었다면 인숙 엄마가 혜미(강성연)까지 등장시킬 필요는 없었을 것이고, 인숙을 나쁘게만 그려 미리가 복수하도록 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KBS 제공]

조 작가는 긴 호흡을 끌어가기 위해서는 모녀 관계를 더 다채롭게 그릴 필요가 있었다고 정리했다.

조 작가는 김해숙과 최명길부터 김소연, 유선부터 동방우(명계남), 주현, 박정수까지 무게감 있는 배우들이 대거 포진한 작품을 할 수 있었던 데 대해서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때까지 저는 대부분 신인과 호흡해왔어요. 그러다 이렇게 베테랑들이 대거 나서주신 작품을 해서 도움을 많이 받았습니다. 그래서 시놉시스부터 수십장 분량으로 써서 배우들께 전달했어요. 김해숙, 최명길 씨를 포함한 모두가 엔딩까지 확실히 알고 연기해주셨죠. 김소연 씨에게도 특히 고맙습니다. 너댓가지 감정을 한꺼번에 연기해야 했을 텐데, 정말 잘해줬어요."

그는 이어 "무게감 있는 배우들이 잔뜩 캐스팅됐을 때부터, 즉 태동 단계부터 이 작품의 무게감과 색깔은 정해진 것이었다"며 "김종창 PD의 무게감 역시 이 작품에 고스란히 반영됐다"라고 했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KBS 제공]

조 작가는 주말 오후 8시면 찾아오는 KBS 주말극의 중요성에 관해서도 역설했다.

그는 "최근 시청자들이 긴 이야기를 긴 호흡으로 기다려주는 분위기는 아니지만 그래도 가족에 대한 이야기는 영원할 것 같다"며 "돈이 되든 안 되든 가족극은 진솔하게 할 수 있어야 한다. KBS 주말극은 살아남아야 할 보석"이라고 했다.

현대의 가족관계는 변화했다. 꼭 혈연으로 이뤄지지 않은 가정도 있고, 고부갈등도 새로운 양상을 보인다. 조 작가는 '유심하게 보는 것'으로 새롭고 다양한 에피소드를 만들어낸다고 설명했다.

"가족은 분명히 변해요. 하지만 주말극엔 3대가 모여줘야 하죠. 그런데 요새 누가 모여 사나요. '황혼 이혼' 하는 시대에. 그래서 나간 자식들이 돌아오는 현실을 반영한 게 '아버지 제가 모실게요'였습니다. 주말극의 틀을 유지하면서도 새로운 이야기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거죠. 스물일곱에 결혼해 큰며느리로 지내며 가족들을 유심히 본 것이 다 작품에 반영됐어요. 시대가 어떻게 변하는지도 열심히 보고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조정선 작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조정선 작가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KBS 주말극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조정선 작가가 지난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집필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9.9

1999년 KBS 드라마 극본공모 '오천씨의 비밀번호'로 데뷔한 조 작가는 주말극 보조작가, 단막극, 주간드라마, 아침극을 거쳐 37세에 '며느리 전성시대'로 바로 주말극을 맡았다.

"좋은 말로는 성숙할 수 있었고 나쁜 말로는 조로에 걸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들 절 보면 생각보다 젊다고 한다"고 그는 웃었다.

가족극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조 작가이지만, 더 늦기 전 '솔약국집 아들들' 등에서 보여줬던 유머 코드를 살릴 수 있는 시트콤 등 다른 장르에도 도전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플랫폼이 다양해진 게 좋아요. 또 'SKY캐슬'이나 '열혈사제' 같은 뛰어난 작품들이 나오는 것도 반갑고요. 저는 제 장기인 명랑함과 발랄함으로 세계적인 시트콤을 써보고 싶네요. 넷플릭스 같은 전혀 다른 플랫폼을 통하는 것도 의미가 클 것 같습니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