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전자 한종희 "올해 QLED TV 판매 500만대"…작년의 1.9배

송고시간2019-09-08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IFA 2019'서 기자간담회 "8K 다음은 마이크로LED로 승부수"

日 수출 규제에 "소재 공급처 다원화해야…슬기롭게 극복할 것"

삼성전자 한종희 "올해 QLED TV 판매 확실히 500만대 돌파"
삼성전자 한종희 "올해 QLED TV 판매 확실히 500만대 돌파"

(베를린=연합뉴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장인 한종희 사장이 6일(현지시간) 유럽 최대 가전·IT 전시회 'IFA 2019' 개최지인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베를린=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005930]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장인 한종희 사장은 6일(현지시간) 올해 QLED TV 판매 실적 전망과 관련, "확실히 500만대는 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작년 실적의 두배 가까운 판매량이다.

한 사장은 이날 유럽 최대 가전·IT 전시회 'IFA 2019' 개최지인 독일 베를린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자신한 뒤 "프리미엄, 대형 위주로 간다고 선언했으니 계속 차별화해 나가면 내년에도 전망이 나쁘지 않다"고 강조했다.

올 상반기에만 약 200만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배 이상의 실적을 올린 데 이어 하반기에 QLED 8K와 초대형 TV 시장에 집중함으로써 올해 전체 500만대 돌파를 달성하겠다는 설명이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QLED TV 판매대수가 약 260만대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1.9배의 실적을 거두겠다는 목표인 셈이다.

특히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경쟁사들과의 격차를 벌리기 위해 75인치 이상 초대형 TV 시장에서는 글로벌 점유율(금액 기준) 6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이어 한 사장은 LG전자[066570]가 8K QLED TV의 선명도가 기준치를 밑돈다며 자사의 8K 올레드TV를 '리얼(real) 8K'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화질을 종합적으로 (공식) 인증하는 곳은 없다"면서 "신경 쓰지 않는다. 그렇게 하라고 해라"고 일축했다.

또 LG전자와 소니 등 경쟁업체들이 8K 업스케일링(4K 이하 콘텐츠를 8K 화면으로 전환하는 기술)을 잇따라 내놓고 있는 것과 관련, "우리는 사업부에 화질만 (연구·개발)하는 직원들도 있다"면서 "누구한테도 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지난 2016년부터 인공기술(AI) 기반의 8K 업스케일링 기술 확보를 위해 1천억원 이상의 투자를 했으며, 3곳의 연구소에서 AI 알고리즘 및 온칩(On-Chip) 선행기술, AI 기반 딥러닝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독일 'IFA 2019'에 전시된 삼성전자 QLED 8K TV.
독일 'IFA 2019'에 전시된 삼성전자 QLED 8K TV.

[삼성전자 제공]

한 사장은 8K 이후 중장기 TV 전략에 대해 "나는 마이크로LED라고 계속 주장했다"면서 QLED TV와 마이크로LED TV의 '투트랙' 방침을 재확인했다.

샤프와 스카이워스 등이 최근 126인치 8K TV를 선보인 것과 관련해서도 "(TV가) 너무 커지면 설치하기 위해 집을 뜯어야 하고, 고장 나면 또 집수리를 해야 한다"면서 "따라서 (모듈 방식의) 마이크로LED가 이를 대체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사업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그는 최근 중국 업체들이 '더 프레임', '더 세리프' 등과 같은 신개념 TV를 '모방'하고 있다고 지적하자 "디자인 차별화, 원가 경쟁력 향상, 물류(개선 방안) 등에 꾸준히 투자했기 때문에 중국 브랜드의 가격이 많이 내려가더라도 우리 위상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TV 업체들의 '8K 드라이브'에 대한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우리는 칩(반도체), 해외 연구소, 판매망, 엔지니어 등을 모두 갖추고 있다는 강점이 있다"면서 "글로벌 1∼3위 내의 경쟁자들은 예의주시해야 하는 상대인 동시에 우리를 자만에 빠지지 않게 하는 고마운 기업들"이라며 여유를 보였다.

또 제품에서 콘텐츠 쪽으로 사업의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는 미국 애플을 벤치마킹할 의향이 있느냐고 묻자 "소프트웨어, 플랫폼까지 여러가지 고민하고 있다"면서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편,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TV사업 차질과 관련, 한 사장은 "전혀 문제가 없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빨리 (소재 공급처를) 다원화해야 한다"면서도 "대한민국이 어려움을 한두번 겪어본 게 아니니 슬기롭게 극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독일 'IFA 2019'에 전시된 삼성전자 '더 월(The Wall) 프로페셔널'
독일 'IFA 2019'에 전시된 삼성전자 '더 월(The Wall) 프로페셔널'

[삼성전자 제공]

huma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