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풍 '링링' 영향 제주·전남 1만7천가구 정전…시설피해 속출

송고시간2019-09-07 07:01

댓글

항공기·여객선 운항 통제, 도로도 곳곳서 막혀

제주 비닐하우스 태풍에 '폭삭'
제주 비닐하우스 태풍에 '폭삭'

(서귀포=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이 제주를 강타한 7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서호동의 한 감귤 비닐하우스 2동이 강풍에 무너져내렸다. 사진은 비닐하우스 철골이 엿가락처럼 휘어져 주저앉은 모습. bjc@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한반도가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면서 제주도 등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정전과 시설파손 등 피해가 잇따랐다.

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제주와 광주·전남 지역에서 전날부터 모두 1만6천812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제주도에서 1만5천444여가구, 광주·전남에서는 1천368여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다.

태풍 '링링' 제주 강타…1만3천여가구 정전, 가로수ㆍ신호등 부러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 가운데 3천340여가구는 이날 오전 6시 현재 전기가 다시 들어왔으나 나머지 1만3천460여가구는 복구가 진행 중이다.

시설물 피해도 잇따랐다.

제주에서는 비닐하우스가 날려 인근 주택을 덮치는 등 민간시설 12곳이 파손됐다. 또 오수관이 역류하거나 가로등·가로수가 넘어지고 신호등이 파손되는 등 공공시설물 23곳도 피해를 봤다.

이밖에 제주 지역 상가 건물 1동과 알뜨르비행장 인근 해안도로가 한때 침수됐다.

제주·전남 지역을 중심으로 간판·유리창 파손이나 고립자 구조 등 102건의 긴급 안전조치가 이뤄졌다.

태풍 링링 강풍에 쓰러진 나무
태풍 링링 강풍에 쓰러진 나무

(서귀포=연합뉴스) 제주가 제13호 태풍 '링링'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든 7일 제주시 오등동에서 나무가 쓰러져 소방대원이 안전조치하고 있다. [제주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toz@yna.co.kr

곳곳에서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이 통제되고 도로도 일부 막혔다.

항공기는 제주공항 40편, 김포공항 28편 등 전날부터 모두 10개 공항에서 89편(국제선 10편·국내선 79편)의 발이 묶였다.

목포와 마산, 여수 등을 오가는 100 항로의 여객선 165척의 운항도 전면 통제됐다.

또 전남 신안 천사대교, 진도·제2진도대교, 거금·소록대교 등 도로 5곳 11.4㎞ 구간이 통제되고 있으며 한라산·설악산·북한산 등 19개 국립공원 538개 탐방로의 출입도 제한됐다.

태풍 영향으로 전날부터 이날 오전 5시까지 내린 비는 제주 사제비 336.5㎜, 제주 윗세오름 335.5㎜, 서귀포 영실 206㎜, 신안 가거도 145㎜, 산청 지리산 116.5㎜, 인천 소청도 72.5㎜, 광양 백운산 65.5㎜ 등이다.

이날 오전 6시 현재 강원 영동을 제외한 전국에 태풍특보가 발효돼있다.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제주 북서쪽 약 2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5㎞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태풍은 오전 9시 목포 북서쪽 약 150㎞ 부근 해상을 거쳐 오후 3시에는 서울 서북서쪽 약 110㎞ 부근 육상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래픽] 태풍 '링링' 예상 경로 (오후 9시 현재)
[그래픽] 태풍 '링링' 예상 경로 (오후 9시 현재)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날 오후 9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서쪽 약 250㎞ 해상에서 시속 34㎞로 북쪽으로 이동 중이다. 0eun@yna.co.kr

inishmor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