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 순간최대 초속 39.3m…"자갈을 창문에 뿌리는 것 같았다"

송고시간2019-09-07 07: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 비닐하우스 태풍에 '폭삭'
제주 비닐하우스 태풍에 '폭삭'

(서귀포=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이 제주를 강타한 7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서호동의 한 감귤 비닐하우스 2동이 강풍에 무너져내렸다. 사진은 비닐하우스 철골이 엿가락처럼 휘어져 주저앉은 모습. bjc@yna.co.kr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은 제주에서 시설 하우스를 주저앉히는 등 강력한 바람을 몰고 왔다.

강한 바람에 주택 담장이 무너지고 주택 유리 창문이 깨지기도 했다. 또 가로수 수그루가 뿌리째 뽑히거나 꺾였다.

7일 오전 제주를 덮친 태풍에 민감한 시민들은 잠을 이룰 수 없었다.

한 시민은 "자갈을 창문에다 뿌리는 것처럼 강한 바람을 탄 빗방울이 창문에 부딪히면서 '다닥다닥' 소리가 나 무서웠다"면서 밤잠을 설쳤다고 말했다.

태풍 링링은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초속 40m의 강도 강에 중형급으로 오전 3시께 제주 고산 서쪽 110㎞ 부근 해상을 지나갔다.

또 태풍이 제주와 한반도 서쪽으로 지나가면서 제주 등 일부 지역이 위험 반원에 들었다.

이 때문에 재난안전 당국은 태풍 링링이 최대 순간풍속 초속 40m 이상의 역대급 강풍을 몰고 올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공사장 안전조치하는 소방대원들
공사장 안전조치하는 소방대원들

(제주=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든 7일 오전 제주시 오라2동의 한 공사장 가림막이 강풍에 쓰러져 소방대원들이 안전 조치하고 있다. [제주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jc@yna.co.kr

태풍이 제주에 근접한 이날 새벽 3시께 한라산 윗세오름에서 최대 순간풍속 39.3m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

또 비슷한 시각 최대 순간풍속(초속) 고산 37.3m, 차귀도 36.5m, 새별오름 33.2m, 성판악 31.8m, 마라도 30.9m, 외도 29.8m, 제주공항 29.1m 등을 기록했다.

고산의 최대 순간풍속(초속 37.7m)은 9월 고산에서 분 바람 중 역대 4위다.

성산에서도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27.5m에 달해 같은 달 성산의 최대 순간풍속 기준 역대 4위에 올랐다.

국내에서는 2003년 태풍 매미 당시 제주에서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60m로 불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어 국내 최대 순간풍속은 쁘라삐룬(흑산도) 58.3m, 루사(고산) 56.7m, 차바(고산) 56.5m 등의 순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이날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는 등 완전히 소멸할 때까지 안심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재난본부는 또 제주가 태풍의 영향에서 벗어나도 이날 강한 비바람이 계속 불고 8일 오전까지 해안에서 너울에 의해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주의를 당부했다.

태풍 링링 강풍에 쓰러진 나무
태풍 링링 강풍에 쓰러진 나무

(서귀포=연합뉴스) 제주가 제13호 태풍 '링링'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든 7일 제주시 오등동에서 나무가 쓰러져 소방대원이 안전조치하고 있다.[제주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toz@yna.co.kr

ko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