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주공항 이틀째 결항 이어져…"낮부터 점차 운항 재개될 듯"

송고시간2019-09-07 07:59

댓글

출·도착 207편 결항조치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제주공항에서 이틀째 결항이 이어지고 있다.

태풍 '링링' 영향 제주공항 운항 차질
태풍 '링링' 영향 제주공항 운항 차질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지난 6일 오후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에 차질을 빚고 있다. dragon.me@yna.co.kr

7일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제주공항에서 이날 오전 운항 계획이 잡혔던 항공편 대부분이 결항 조치했다.

오전 7시 30분 현재 결항이 예정된 항공편은 총 207편(출발 108, 도착 99)이다.

이날 오전 6시 30분 제주에서 김포로 출발 예정이었던 아시아나항공 OZ8900편을 시작으로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이 줄줄이 운항을 취소했다.

항공사들은 이날 낮부터 순차적으로 운항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각 항공사는 제주 출발 기준 낮 12시를 전후로 운항을 재개하기로 했다.

태풍이 한반도로 이동하면서 제주공항 항공편 운항은 정상화하고 있지만, 태풍의 진로에 놓이는 공항 간 노선 항공편은 결항할 수도 있다.

제주공항에는 현재 태풍과 윈드시어(돌풍) 특보가 발효 중이다.

전날도 태풍의 영향으로 항공편 운항이 줄줄이 취소돼 총 95편(출발 42편, 도착 53편)이 결항했다.

제주공항 관계자는 "날씨 상황에 따라 항공편 재개 시간이 변동될 수 있다"며 "항공편 이용객들은 사전에 항공사에 운항 여부를 확인하고 공항을 찾아달라"고 말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