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 북상 강원 '비상 2단계'…초속 33.9m 강풍·항공기 결항

송고시간2019-09-07 09: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해안 항·포구 2천530여척 피항…순간풍속 25∼35m 피해 우려

태풍 ‘링링’ 예상 경로 (CG)
태풍 ‘링링’ 예상 경로 (CG)

[연합뉴스TV 제공]

(춘천=연합뉴스) 김영인 이재현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강원 내륙에 태풍 특보가 내려짐에 따라 강원도는 7일 오전 7시를 기해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 운영에 나섰다.

도는 지난 6일 오후 1시부터 운영해 온 재해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2단계로 올려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도와 각 시·군에는 530여명이 비상 근무를 통해 위험 징후 발견 시 즉각적인 응급조치와 주민 사전 대피 조치할 방침이다.

특히 순간풍속 시속 90∼125㎞(초속 25∼35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강풍 피해가 예상된다.

도는 강풍과 풍랑에 대비해 간판을 단단히 고정하는 등 문화·체육시설의 재난 예방 조처를 했다.

또 가스와 전기 분야 사고가 우려되는 곳을 사전 점검하고 긴급 복구반을 편성해 운영 중이다.

시속 189㎞ 강풍…태풍 '링링' 목포 앞바다 통과, 북상 중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동해안 산불 피해지, 산사태 취약지역, 임도 등에 대한 점검을 마쳤고, 국도와 지방도 등 도로 시설의 재해 예방 안전조치를 했다.

동해안 항·포구에는 2천530여척의 크고 작은 어선이 태풍에 대비해 육지로 견인되거나 안전한 곳에 피항한 상태다.

원주∼제주를 오가는 항공기 3편 중 2편이 결항했고, 양양국제공항은 8편 중 6편의 항공기가 결항했다.

현재 강원 전역과 동해 중부 전 해상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최대순간풍속은 원주시 백운산이 초속 33.9m를 비롯해 화천군 광덕산 19.8m, 고성군 미시령 15.5m, 춘천시 12.5m 등으로 나타났다.

태풍으로 인해 8일 오전까지 도 전역에는 순간풍속 25∼35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도는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영동은 7일 오후 3시께부터 대부분 그치겠으나, 영서 남부는 자정까지, 영서 중북부는 8일 새벽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10∼40mm다.

강원지방기상청은 "낙과 등 농작물 관리와 간판이나 현수막, 공사장이나 행사장, 가로수와 전신주 등의 시설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동해안은 높은 물결에 의한 월파 가능성이 있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래픽] 태풍 링링-볼라벤 비교
[그래픽] 태풍 링링-볼라벤 비교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초강력 태풍으로 발달한 제13호 '링링'이 6일 빠른 속도로 제주도 방향으로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430㎞ 해상에서 시속 38㎞로 북북동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0eun@yna.co.kr

j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