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가로수 뽑히고 담장 무너지고…링링 북상에 北도 피해속출(종합2보)

송고시간2019-09-07 22:06

댓글

北매체들, 재난방송 집중 편성…2∼3시간 단위 '태풍경보'

'김정은 지시' 방재 대책·대비 현황도 상세 소개

북한 사리원시에 태풍 '링링'이 몰고온 폭우
북한 사리원시에 태풍 '링링'이 몰고온 폭우

(서울=연합뉴스) 태풍 '링링'이 몰아친 7일 북한 사리원시의 도로가 물에 잠긴 가운데 가로수가 뿌리째 뽑혀 있다. 사진은 중앙TV 방송화면 캡처. 2019.9.7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류미나 기자 = 7일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북한도 도로 침수와 건물 파손 등 피해를 봤다고 북한 매체들이 보도했다.

북한 매체들은 이날 링링의 북상에 대응해 이례적으로 재난방송을 집중 편성하며 피해 상황을 알렸다.

전 주민이 시청하는 조선중앙TV는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태풍경보 자막과 특별방송 등을 통해 2∼3시간 단위로 태풍의 이동 경로와 피해 상황을 전했다.

중앙TV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황해남도 강령반도 옹진군과 해주시 부근에 상륙한 태풍은 개성시와 황해북도 사리원시, 남포시를 통과해 오후 6시께 평양시 서쪽과 평안남도 남부의 대동군과 평원군 일대를 강타했다.

시속 42㎞의 빠른 속도로 북상 중인 태풍은 이날 밤사이 평안남북도와 자강도 지방을 거쳐 8일 오후 중국 동북지역으로 이동할 것으로 기상수문국은 전망했다.

이번 태풍으로 일부 지역에서는 한때 초속 35m에 달하는 강풍이 불고, 150∼200㎜에 가까운 폭우가 쏟아졌다.

이로 인해 해주, 개성, 사리원, 함흥 등지의 도심 곳곳에서 도로가 침수되고 가로수와 전신주가 넘어졌으며, 가정집과 공공건물이 파손됐다고 중앙TV는 전했다.

실제 이날 오후 중앙TV 방송에서는 여러 침수지역 상황이 확인됐다.

개성시와 사리원시에서는 건물의 지붕과 담장이 날아가고 보도블록이 부서졌다. 완전히 물에 잠긴 도로 위로 큰 나무들이 뿌리째 뽑혀 넘어지면서 택시와 승용차들이 힘겹게 이동하는 모습이었다.

태풍 '링링'으로 물에 잠긴 북한 사리원시
태풍 '링링'으로 물에 잠긴 북한 사리원시

(서울=연합뉴스)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폭우가 쏟아지고 있는 북한 사리원시에서 차량이 물에 잠긴 도로를 지나가고 있다. 사진은 중앙TV 방송화면 캡처. 2019.9.7

북한 중앙TV, 사리원시 태풍 '링링' 피해현장 공개
북한 중앙TV, 사리원시 태풍 '링링' 피해현장 공개

(서울=연합뉴스) 북상하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7일 오후 사리원시 일대 강풍과 폭우가 계속되며 나무가 넘어지고 공공건물의 지붕이 파손됐다고 조선중앙TV는 전했다. 사진은 중앙TV 방송화면 캡처. 2019.9.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이날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를 열고 태풍 피해 대책을 지시하며 선두 지휘한 데 맞춰 발 빠르게 움직였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후 '태풍 13호의 피해를 막기 위한 국가적인 사업 전개' 제목의 기사에서 "전 국가·전 당·전 군적으로 태풍과 무더기비에 의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긴급대책이 세워지고 있다"며 "있을 수 있는 정황들을 빠짐없이 장악하고 극복 대책들을 세우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이날 각각 4면과 5면을 통째로 태풍 대응책 관련 기사로 도배했고, 대내용 라디오 매체인 조선중앙방송도 오전 내내 지역·부문별 방재 노력 현황을 상세히 소개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6일 긴급 소집한 비상확대회의에서 "안일한 인식"에 사로잡힌 당과 정부가 태풍 심각성을 깨닫지 못한다고 질책한 후 군이 피해방지 대책을 주도할 것을 지시하고 다양한 대책을 제시했다.

북한 중앙TV, 개성시 태풍 '링링' 피해모습 공개
북한 중앙TV, 개성시 태풍 '링링' 피해모습 공개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7일 오후 태풍 '링링'이 휩쓸고 간 개성시 피해현장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은 중앙TV 방송화면 캡처. 2019.9.7

북한이 나름 이번 태풍에 신속 대응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국제사회의 제재에 맞서 자력갱생의 경제발전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자연재해까지 발생할 경우 정치·경제적으로 감내하기 심각한 상황을 맞을 수 있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중앙TV, 태풍 '링링' 대응 재난방송 긴급편성
북한 중앙TV, 태풍 '링링' 대응 재난방송 긴급편성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7일 북상하는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응하는 재난방송을 긴급 편성하고 지역·부문별 태풍 대비 현황을 상세히 전했다. 사진은 중앙TV 방송 화면 캡처로, 파란 우비를 입은 주민들이 방재 작업에 한창이다. 2019.9.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ch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