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배리어프리' 앞장선 박양우 장관 "함께 누리는 사회가 선진국"

송고시간2019-09-07 12:22

댓글

2019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페스티벌 참석…20여개 부스 관람

태풍 '링링' 북상에 주말행사 취소…광화문광장 개막공연은 무사히 마쳐

작가와 인사 나누는 박양우 장관
작가와 인사 나누는 박양우 장관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오른쪽)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9 장애인문화예술축제'에서 부스 작가와 악수하고 있다. 2019.9.6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장애인과 비장애인 구분 없이 함께 누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배리어프리'(barrier-free) 정책을 앞장서 펼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장관은 지난 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9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페스티벌' 행사에 참석해 "장애인 정책을 보통 시혜적 입장에서 생각하지만 장애인 정책은 시혜라기보다 국가나 사회가 함께해야 할 책임이자 의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모두가 다 함께 누릴 수 있는 사회가 선진국"이라며 "문화, 체육, 관광뿐 아니라 모든 분야에서 정부 부처가 장애인 정책을 우선순위로 삼아야 비로소 선진국이 된다. 그런 측면에서 더욱더 많은 신경을 써야 하지 않을까 다짐한다"고 말했다.

배리어프리 끈팔찌 하는 박양우 장관
배리어프리 끈팔찌 하는 박양우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2019 장애인문화예술축제'에서 장애인도 불편 없이 살 수 있게 물리적, 제도적 장벽을 없애기 위한 '배리어프리' 캠페인을 지지하는 끈팔찌를 하고 있다. 2019.9.7 abullapia@yna.co.kr

박 장관은 지난달 초 장애인예술단체 대표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장애예술인들을 위한 전용 공연장 건립을 서두르고 국회 계류 중인 장애예술인 지원법 제정에 힘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박 장관은 이날 행사장에서 세계적인 명화를 손으로 만져서 감상하는 촉각명화전을 비롯해 장애예술인들의 미술작품 전시, 장애-비장애인 서예가가 함께 연 서예전, 시각장애인 학생들이 만든 코끼리 작품 전시 등 20여 개 부스를 일일이 돌아보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장애인도 불편 없이 살 수 있게 물리적, 제도적 장벽을 없애자는 '배리어프리' 캠페인 부스를 방문해선, 캠페인을 지지하는 끈팔찌를 손목에 두른 뒤 팔을 높이 들어 "화이팅"을 외치기도 했다.

'2019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페스티벌' 개막공연
'2019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페스티벌' 개막공연

[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 제공]

문체부 장관이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페스티벌'을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 페스티벌'은 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하고 문체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이 후원하는 국내 최대 장애인문화예술축제로 2009년 시작돼 올해 11회째를 맞았다.

당초 6~8일 사흘간 광화문광장에서 '꽃보다 아름다워'를 주제로 한 다양한 공연·전시·체험 프로그램을 열 계획이었다. 6일 저녁 개막공연은 무사히 마쳤으나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안전 문제로 주말 행사는 취소했다.

abullapi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