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61댓글페이지로 이동

장제원 의원 아들 음주운전 중 오토바이와 사고…면허취소 수준(종합)

송고시간2019-09-07 18:44

댓글61댓글페이지로 이동

장제원 "국민께 깊이 사과…법적 책임 달게 받을 것"

서울마포경찰서
서울마포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김철선 기자 =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19)씨가 7일 음주운전 사고를 낸 사실이 적발됐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장씨는 이날 오전 2∼3시 사이 마포구 관내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음주측정 결과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장씨는 별다른 상처를 입지 않았고, 상대방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장씨는 사고 당일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음주운전 사고' 노엘 "처벌 달게 받겠다, 활동 중단" 사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아버지로서 이루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라며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으로,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썼다.

래퍼로 활동 중인 장씨는 2017년 한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관심을 모았으나 방송 직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성매매를 시도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을 빚었다.

당시 바른정당 소속이던 장 의원은 아들의 성매매 논란이 일자 사과하고, 당 대변인직과 부산시당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