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데스노트' 판정 끝낸 정의, 사법개혁 힘싣기…"檢 정치개입"

송고시간2019-09-08 12:03

댓글

"검찰 정치개입 심각하게 우려"…당내 의견 엇갈려

조국 후보자 관련 기자간담회 하는 심상정 대표
조국 후보자 관련 기자간담회 하는 심상정 대표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9.7 se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이후 사실상 적격 판단을 내린 정의당은 8일 사법개혁 힘 싣기에 나섰다.

유상진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사법개혁 의지에 대해 정의당도 공감하고, 만약 조 후보자를 임명한다면 그를 존중하고 같이 힘을 모아줄 것"이라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사법개혁이 조 후보자를 통해서 가능할 것인지 여부는 문재인 정부가 더 깊이 있게 생각해서 판단할 부분"이라며 "대의적 차원에서 문 대통령의 임명을 존중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 관계자도 "조 후보자가 아니면 사법개혁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은 아니지만, 조 후보자를 매개로 사법개혁을 할 것이나 저지할 것이냐는 전투는 이미 시작됐다"고 밝혔다.

정의당, '데스노트'에 조국 안넣기로…"대통령 임명권 존중"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특히 정의당은 검찰이 조 후보자와 관련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이고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기소 한데 대해 '정치 개입'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유 대변인은 "검찰 아니면 볼 수 없는 자료들이 청문회 상에서 돌고, 특히 부인을 소환 없이 기소한 부분은 검찰의 전횡이라고 볼 수 있다"며 "당은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 관계자는 "검찰이 조 후보자로 상징되는 검찰 개혁이 안 되겠다 싶어서 낙마를 위해서 물심양면으로 한국당을 도와주는 형국으로 돌아갔다"며 "검찰개혁을 좌초시키려는 검찰과 한국당의 합작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다만 당 내부적으로는 조 후보자에 대한 지도부의 적격 판정을 놓고 이견이 지속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당장 정의당 페이스북의 당 입장 관련 글에는 "늦었지만, 정의당의 결정에 감사한다", "당명을 바꾸라" 등 상반된 댓글이 달렸다.

이와 관련, 당 관계자는 "당 결정에 아쉬움을 토로하시는 분들도 있긴 하지만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며 "오히려 당의 이후 행보에 주목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앞서 심상정 대표는 전날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정의당은 여러 우려에도 불구하고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하겠다"며 조 후보자에 대한 사실상 적격 입장을 밝혔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