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황교안 "조국 법무장관 임명시 文정권 종말 시작…최후통첩"

송고시간2019-09-08 15:19

댓글

"檢수사 방해하면 더 강력한 투쟁"…'후보자' 명칭 없이 '조국'이라 불러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8일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피의자 조국에 대한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바로 그날이 문재인 정권 종말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8 cityboy@yna.co.kr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이라도 대통령은 조국 임명을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최후통첩"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국민의 분노가 조국을 넘어 문 대통령을 향하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피의자인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앉히는 건 그 자체로 법치에 대한 도전이다. 대한민국 헌법 질서를 유린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지금 국민들은 왜 대통령이 조국을 포기하지 못하는지,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인지 두 사람의 관계까지 의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6일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조국이 가야 할 곳은 법무부 장관실이 아니라 검찰청 조사실임을 명백하게 입증한 자리였다"며 "오히려 거짓말이 더 큰 거짓말을 낳고 새로운 의혹과 범죄 혐의까지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황교안 "조국 법무장관 임명시 문재인 정권 종말 시작…최후통첩"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황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조 후보자를 '후보자'라는 직책 없이 '조국'이라고 불렀다.

그는 또 "검찰에 대한 공격은 부당하고, 즉각 멈춰야 한다"며 "검찰이 법대로 수사하고 있는데도 원색적인 비난을 퍼붓고 있다. 이게 청와대와 여당이 할 말인가"라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만약 이 정권이 끝내 검찰 수사를 훼방하고 가로막는다면 우리 당은 더이상 참을 수가 없다"며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이 제 아무리 엄정하게 하려고 해도 법무부 장관 본인과 부인에 대한 수사를 공정하게 진행할 수 있겠나"라며 "조국이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는 순간 특별검사(특검)와 국정조사를 실시할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에 임명된다면) 법무부 장관과 부인이 동시에 특검 수사를 받는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