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농식품부 "태풍에 벼쓰러짐·낙과 피해多…추석 전 복구지원"(종합)

송고시간2019-09-08 18: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 '링링'에 전국서 벼 4천270ha·낙과 1천158ha 피해 집계

재해보험금 조속히 지급…내일부터 이틀간 축산농장 일제 소독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8일 김현수 장관 주재로 회의를 열어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복구 대책을 논의했다.

정부세종청사 농업재해대책상황실에서 한국농어촌공사, 농협중앙회 등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 농식품부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조속한 피해 복구에 나서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우선 이번 태풍으로 강풍에 따른 벼 쓰러짐, 낙과 등의 피해가 많은 것으로 확인했다.

이날 오전 8시까지 파악된 바에 따르면 충청남·북도와 전라남·북도 등 9개 시·도에서 벼 4천270ha가 쓰러지고 1천158ha에서 낙과 피해가 발생했다.

이 밖에도 밭작물·채소류 침수 3천285ha, 농경지 유실 2ha, 비닐하우스 등 시설파손 44ha, 돼지 500마리 폐사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복구작업 하는 태풍 '링링' 피해 농가
복구작업 하는 태풍 '링링' 피해 농가

(서귀포=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8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해병대원 등이 태풍으로 파손된 시설하우스를 철거하며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지난 태풍 링링의 강풍에 이 시설하우스 15개동(3천967㎡)이 파손됐고 10개동(2천975㎡)은 주저앉았다. 2019.9.8 koss@yna.co.kr

농식품부는 필요한 농기계를 우선 농가에 지원하는 한편 철저한 방제로 병충해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과실류 낙과 피해를 본 농가에는 추석 연휴 전 재해보험금을 최대한으로 지급하고, 낙과의 가공용 수매를 통해 경영 안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추석 연휴 전까지 전국의 손해평가인력을 총동원해 현장 조사를 마치고 평가 종료 다음 날까지 재해보험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또 피해 농작물 복구를 위한 농약대와 생계비를 지원하고 영농자금 상환을 연기해주는 등 다각도 지원을 추진한다.

원하는 농가에는 저리로 재해대책경영자금도 지원할 계획이다.

병충해나 가축 질병으로 인한 2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로 예방 요령을 현장에 전파하고 필요한 기술과 인력도 적극 지원한다.

특히, 높은 습도로 발생할 수 있는 가축 질병의 예방을 위해 추석 연휴 시작 전인 9∼10일 축산농장 일제 소독도 완료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태풍 피해를 본 경우 보험 가입 농가는 지역 농협과 읍·면사무소에, 미가입 농가는 읍·면사무소에 신속히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태풍 복구 지원 대책회의
태풍 복구 지원 대책회의

[농림축산식품부 제공=연합뉴스]

e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