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가족펀드' 관련자 잇단 검찰 소환…'작전세력' 의혹 조사

송고시간2019-09-08 17: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출국했던 익성 부사장 이모 씨도 조사…5촌 조카 행방은 묘연

검찰 앞에서 대기중인 취재진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취재진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비롯한 관련자들의 소환에 대비하고 있다. 2019.9.8 seephoto@yna.co.kr

검찰 앞에서 대기중인 취재진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취재진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비롯한 관련자들의 소환에 대비하고 있다. 2019.9.8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성도현 기자 = 검찰은 8일 '조국 가족펀드'로 알려진 사모펀드를 운용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관련자들을 잇달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해외로 도피성 출국을 했던 자동차소재·음극재 업체 익성 부사장 이모 씨를 불러 조사했다.

이씨는 검찰 수사망이 좁혀오자 해외로 출국해 의혹을 증폭시켰던 인물 중 하나다.

코링크PE는 조 후보자 일가가 14억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의 운용사로, 시세차익을 노린 작전 세력이라는 의심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코링크PE가 우회상장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정부 미공개 정보 등을 이용해 관급공사를 수주하거나 허위 정보 유포로 주가를 조작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익성은 차량용 차음·흡음재를 제작해 현대·기아차에 납품하는 업체로, 코링크PE가 추진한 사업 곳곳에 등장한다.

익성은 기업공개(IPO) 전 코링크PE를 통해 유망 기업을 인수·합병함으로써 주가를 '뻥튀기'할 계획을 갖고 있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러나 익성 IPO는 계획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코링크PE는 이후 조 후보자 일가가 투자한 웰스씨앤티의 우회상장 및 그로 인한 시세차익을 도모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 상태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코링크PE의 전 최대주주 김모 씨, 펀드 운용역 임모 씨 등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들 조사를 통해 조 후보자 일가가 탈법적 우회상장을 통한 시세차익을 염두에 두고서 거액을 투자한 것인지, 운용사가 조 후보자의 영향력을 활용해 관급공사를 수주했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다만 의혹의 핵심으로 꼽히는 조 후보자의 5촌 조카 조모 씨의 행방은 아직 묘연한 상황이다. 조씨 역시 도피성 출국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아직 귀국 여부 등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sj99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