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與, '적격' 재확인하며 曺임명 힘싣기…"사법개혁으로 돌파"

송고시간2019-09-08 19: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비공개 최고위서 임명·낙마시 각각 리스크 분석…검찰에 '경고' 발신

말 아끼며 文대통령 결정 주시…이해찬, 고위당정청서 의견 전달

조국 후보자 논의?
조국 후보자 논의?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굳은 표정으로 참석해 있다. 2019.9.8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서혜림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8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사실상의 적격 입장을 재확인하며 임명 쪽으로 힘을 실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긴급 최고위원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의 거취에 대한 당 입장과 관련, "큰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명시적으로 '임명 요청'이라고 밝히지 않았지만, 당 지도부를 중심으로 강하게 형성해온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 찬성 의견을 우회적으로 전한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 부인에 대한 검찰 기소 이후 여론 동향 등을 고려하며 장고를 거듭하는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여당이 총대를 메고 조 후보자 임명을 요구하고 나서며 임명권자의 부담을 일부 나눠지는 모습이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는 조 후보자 임명과 낙마에 따른 전략적 분석이 동시에 진행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해찬 대표가 회의를 시작하며 "조 후보자를 임명했을 경우와 임명하지 않았을 때의 리스크가 각각 어떻게 되는지 논의를 해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최고위원들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임명 시'와 '낙마 시' 예상할 수 있는 시나리오들을 거론하며, 각각의 상황이 미칠 파장과 우려 등을 논의했다고 한다.

다만 논의 끝에는 조 후보자의 임명 쪽으로 의견이 수렴됐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은 전했다.

홍 수석 대변인은 "다양한 논의가 있었지만, 당의 입장은 어느 정도 모았고, 이것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회의 참석자 역시 통화에서 "어느 쪽의 리스크가 크다, 작다의 문제는 아니었다"며 "그런 방향 하에 논의를 진행했고, 결론을 모아나갔다"고 설명했다.

이런 결정의 배경에는 향후 정국운영과 내년 총선 등의 정치일정을 고려해볼 때 '배수진을 칠수 밖에 없다'는 당 지도부의 인식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제 와서 물러설 경우 반환점을 돌아선 국정동력에 중대한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는 데다 사법개혁에 대한 검찰의 '조직적 저항'이 확인된 만큼 임명철회는 고려하기 어렵다는 판단인 셈이다.

특히 당 지도부 내에서는 현 국면이 사법개혁의 성패와 직결돼있다는 인식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조 후보자가 비록 흠결이 있더라도 사법개혁을 강력히 추진해나가기 위해 임명해야 한다는 견해들이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이날 회의에서는 조 후보자 임명 문제를 넘어서 검찰의 개혁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홍 수석 대변인은 회의 뒤 "오늘 회의에서 (검찰의) 피의사실을 유포해 여론몰이식 수사하는 행태에 대해 강력한 경고와 함께 우려를 표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정춘숙 원내대변인 역시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검찰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왔다"고 전했다.

다만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의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참석자들이 대체로 말을 아꼈다.

이 대표가 이날 저녁 총리 공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과 정례 비공개 당정청 회동을 갖는 상황을 고려했기 때문이다.

한 참석자는 통화에서 "당 대표가 대통령에게 입장을 전달해야하는 상황에서 그 내용을 전하기도 전에 구체적으로 언론에 이야기할 수 없다"며 "그래서 (참석자들이) 모호하게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직후 문 대통령이 고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진 상황에서 민주당이 이 같은 입장을 정리함에 따라 조 후보자 임명을 놓고 어떤 결정이 내려질지 주목된다.

굳은 표정의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굳은 표정의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굳은 표정으로 참석해 있다. 2019.9.8 cityboy@yna.co.kr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