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태풍으로 현재까지 5명 사망…농경지 458㎢ 침수"

송고시간2019-09-08 19: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가비상재해위원회 공식 발표…피해 규모 더 늘어날 듯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이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8일 현재까지 5명 사망 등 총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후 "국가비상재해위원회에 현재까지 종합된 자료에 의하면 5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당하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국적으로 210여동에 460여세대의 살림집과 15동의 공공건물이 완전 및 부분적으로 파괴되거나 침수됐다"며 "4만6천200여정보(약 458㎢)의 농경지에서 작물이 넘어지거나 침수 및 매몰됐다"고 전했다.

458㎢은 여의도 면적(2.9㎢)의 157배에 달하는 규모로, 태풍이 북한 최대 곡창지대 중 한 곳인 황해도를 관통하면서 피해가 컸던 것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이날 0시께 태풍이 북한 지역을 빠져나간 뒤 아직 피해 복구 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인명 피해 규모 등도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북한 TV, 태풍 '링링' 피해 보도…폭우에 도로 침수
북한 TV, 태풍 '링링' 피해 보도…폭우에 도로 침수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8일 태풍 '링링'의 피해 소식을 전하고 있다. 사진은 폭우로 도로가 침수된 모습. 2019.9.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