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檢에 각세우는 靑참모들…공개비판 이어 曺부인 해명자료 게시

송고시간2019-09-08 21: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광진, 정경심 교수 해명자료 페북에 게시했다가 삭제

檢겨냥 "늑대 칼춤" 비판…"의견개진" vs "靑-檢 충돌 국면서 참모로 부적절"

청와대 전경
청와대 전경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 참모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을 겨냥해 연일 각을 세우고 있다.

청와대 참모라도 개인적 차원의 자유로운 의견개진을 할 수 있지만, 최근 '수사개입 논란'으로 청와대와 검찰이 충돌 조짐을 보이는 시점에서 오해와 논란을 불러일으킬만한 부적절한 행동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8일 페이스북에 '저는 동양대학교 교수 정경심입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게시했다.

앞서 한 언론은 전날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가 검찰에 임의제출한 컴퓨터에서 총장 직인 사진이 담긴 파일이 발견됐다는 보도를 했는데, 이에 대한 정 교수의 해명자료를 김 비서관이 자신의 SNS에 올린 것이다.

이 글에 따르면 정 교수는 "현재 제 연구용 PC는 검찰에 압수된 상황이므로 해당 파일이 어떤 경로로 그 PC에 저장된 것인지 그 정확한 경위나 진위를 알지 못한다"며 "다만 저는 (동양대) 어학교육원장, 영어영재교육센터장 등 부서장으로서 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직원들로부터 여러 파일을 받았기 때문에 그 파일 중 일부가 PC에 저장된 것으로 추정할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고인도 열람하지 못한 증거나 자료에 대한 내용을 유출하거나 기소된 피고인이 방어권을 행사할 기회조차 얻지 못하게 되는 내용의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정치권에서는 김 비서관이 이 글을 자신의 SNS에 올린 것을 두고 엇갈린 평가를 내놓고 있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확하지 않은 보도로 정 교수가 피해를 본 것이라면, 그 해명자료를 SNS로 널리 알리는 것이 당연한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관계자는 "청와대 비서관이 검찰 수사가 잘못됐다는 취지의 글을 올리는 것은 부적절해 보인다"라며 "대통령의 비서가 법무부 장관 후보 부인의 해명을 대신 해주는 듯한 모양새도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검찰 내 일각에서도 정 교수 측의 해명이 청와대 정무비서관의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 실린 것을 내심 불편해하는 분위기가 감지됐다.

청와대가 조 후보자 측의 편에 선 듯한 인상을 주면 수사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셈이 된다는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논란이 이어지자 김 비서관은 이날 오후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이에 앞서 지난 6일에는 청와대 모 행정관이 검찰 수사를 겨냥해 "미쳐 날뛰는 늑대 마냥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을 물어뜯겠다고 하얀 거품을 물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난한 바 있다.

지난달 30일에는 강기정 정무수석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처벌해달라'는 취지의 SNS 글에 '좋아요'를 누른 것이 보도되기도 했다.

당시 강 수석은 '좋아요'를 누른 이유에 대해 강 수석은 "(글을) '잘 봤습니다' 라는 뜻에서 누른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