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쌀딩크' 박항서 감독, 히딩크 감독과 사제대결서 2-0 승리

송고시간2019-09-08 21: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베트남·중국 U-22 대표팀간 친선경기…내년 올림픽 예선 전초전

박항서 감독(왼쪽)과 거스 히딩크 감독
박항서 감독(왼쪽)과 거스 히딩크 감독

[베트남축구협회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쌀딩크'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이 거스 히딩크 감독과 '사제대결'에서 완승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8일 중국 우한에서 열린 거스 히딩크 감독의 중국 U- 22 대표팀과 친선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의 수석코치와 감독으로 호흡을 맞춰 4강 진출 쾌거를 합작했던 박항서 감독과 히딩크 감독이 정식 경기에서 사령탑 지략 대결을 벌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02년 월드컵 당시 호흡 맞춘 히딩크·박항서
2002년 월드컵 당시 호흡 맞춘 히딩크·박항서

[연합뉴스 자료 사진]

내년 1월 2020년 도쿄올림픽 지역 예선을 겸해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의 전초전에서 '베트남의 히딩크' 박항서 감독이 웃었다.

경기 전 히딩크 감독과 악수와 가벼운 포옹을 한 박항서 감독은 감격에 겨워 눈물을 보였지만 승부에서는 양보하지 않았다.

거스 히딩크 중국 U-22 축구대표팀 감독
거스 히딩크 중국 U-22 축구대표팀 감독

[신화=연합뉴스]

베트남은 탄탄한 조직력을 앞세워 중국을 공략했고, 응우옌 띠엔 린이 해결사로 나서 멀티 골 활약을 펼쳤다.

응우옌 띠엔 린은 전반 18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감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중국의 골문을 열어젖혔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베트남은 후반 들어서도 공세의 수위를 늦추지 않았고, 응우옌 띠엔 린이 또 한 번 득점포를 가동했다.

응우옌 티엔 린은 후반 13분에 크로스에 이은 마무리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넣어 2-0 승리에 일등 공신이 됐다.

chil881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