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노부부 아파트서 추락사…아내는 암투병, 남편은 심장병(종합)

송고시간2019-09-08 22: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느님 곁으로" 유서 발견…경찰 "함께 목숨 끊은 듯"

서울동대문경찰서
서울동대문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암과 심장병을 앓던 노부부가 함께 추락해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8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께 동대문구 한 아파트 건물 입구에서 이 아파트에 사는 70대 남성 A씨와 60대 여성 B씨 부부가 쓰러진 채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는 별다른 타살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고 B씨의 주머니에서는 "하느님 곁으로 간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아파트 19층 복도 창문을 통해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오래전부터 위암을 앓아 왔고, A씨도 심장 질환으로 병원에서 통원치료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부부는 단둘이 생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부부가 병 치료가 쉽지 않은 점 등 신변을 비관해 함께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하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