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목숨 건졌지만 살길 막막"…바하마 허리케인 이재민 '엑소더스'

송고시간2019-09-09 07: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재민 수천명, 배·항공기로 수도 나소·美플로리다로 이동

섬을 떠나기 위해 비행기 기다리는 바하마 허리케인 이재민들
섬을 떠나기 위해 비행기 기다리는 바하마 허리케인 이재민들

[로이터=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초강력 허리케인 도리안이 휩쓸고 간 카리브해 섬나라 바하마에서 피해지역 주민들이 폐허가 된 섬을 앞다퉈 탈출하고 있다.

가까스로 목숨은 건졌지만 집도 도로도 파괴되고 물과 전기조차 없는 피해지역에서는 하루도 버티기 힘든 탓에 수천 명의 이재민이 수도 나소나 미국 플로리다주로 향하고 있다고 AP·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도리안이 바하마에 상륙한 지 일주일이 지난 8일(현지시간) 아바코섬과 그레이트아바코섬, 그랜드바하마섬 등 피해지역 주민들이 배와 비행기를 타고 속속 섬을 떠났다.

미국 해안경비대와 영국 해군은 물론 미국 델타항공 등 민간 기업들도 이재민 수송 작업을 도왔다.

여러 척의 배와 비행기들이 구호물품을 섬에 내려놓은 뒤 이재민들을 싣고 섬을 떠나고 있다.

섬을 떠나기 위해 항구에 보인 바하마 이재민들
섬을 떠나기 위해 항구에 보인 바하마 이재민들

[AP=연합뉴스]

바하마는 최고 시속 297㎞의 강풍과 폭우, 폭풍해일을 동반한 도리안의 공습에 그야말로 초토화됐다.

현재까지 집계된 사망자는 44명이고, 거처와 식량이 필요한 이재민이 7만 명에 달한다.

돌아갈 곳이 없어진 이재민들은 폐허가 된 섬에 더 머물지 못하고 구조 선박과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기반시설의 90% 가까이가 파괴된 그레이트아바코 마시하버 지역의 경우 주민 대부분이 이미 떠났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들이 가는 곳은 허리케인 피해가 상대적으로 적었던 수도 나소나 불과 300㎞가량 떨어진 미국 플로리다주다.

나소나 미국에 잠시 머물 지인이나 친척 집이 있는 이들도 있지만 섬을 떠나도 갈 곳이 막막한 이들도 있다.

구호물품을 싣고 온 크루즈선에서 쉬는 이재민들
구호물품을 싣고 온 크루즈선에서 쉬는 이재민들

[AP=연합뉴스]

아바코에서 30년간 터를 잡고 산 아이티 이민자 쥐네트 빌은 힘겹게 나소행 배에 올랐지만 "나소엔 내게 문을 열어줄 가족이 하나도 없다"고 dpa통신에 전했다.

나소도 몰려드는 이재민 행렬을 감당하기 힘들다.

허리케인 당시 대피소 역할을 했던 교회 등도 장기적으로 이재민들을 수용할 여력은 안 되는 상태다.

바하마 정부는 천막과 컨테이너를 동원해 이재민들을 수용하는 방법을 고민 중이다.

폐허가 된 섬에 그대로 남기로 한 이들도 있다.

마시하버 주민 잭슨 블래치는 "모두가 떠나라고 하지만 어디로 가란 말인가. 나소에도 미국에도 가고 싶지 않고 남에게 신세 지기도 싫다"고 말하며 부서진 집 재건에 나섰다고 AP는 전했다.

폐허가 된 바하마
폐허가 된 바하마

[AFP=연합뉴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