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학창업펀드 7개 신규 선정…대학 창업기업에 202억원 투자

송고시간2019-09-09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누적 18개 조합 647억원 규모

교육부 마크
교육부 마크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연세대기술지주 등 대학·산업기술단지가 만든 7개 조합이 대학생이 창업한 기업에 202억원을 투자한다.

교육부와 한국벤처투자는 2019년 대학창업펀드 투자조합 선정 결과를 9일 발표했다.

대학창업펀드는 대학생 창업 기업이나 대학 자회사 등 대학 내 창업 기업의 초기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75%, 대학 등 민간이 25%를 출자하는 펀드다.

올해 선정된 7개 조합은 연세대기술지주, 전남대-광주지역대학연합 기술지주, 숭실대기술지주, 충북대-서울과학기술대-벤처박스 기술지주, 대경지역대학공동-와이앤아처 기술지주, 부산대기술지주, 한양대기술지주 등이다.

펀드는 정부가 150억원, 민간이 약 52억원을 출자해 202억원 규모로 결성됐다. 이에 따라 대학창업펀드는 누적 18개 조합 647억원 규모로 확대됐다.

새로 선정된 7개 조합은 올해 말까지 조합 결성 절차를 거친 다음 초기 대학 창업기업에 투자하는 등 펀드를 운용한다.

앞서 지난 2년간 11개 조합이 445억2천만원 규모` 펀드를 결성했다. 정부에서 270억원, 대학·동문 등 민간에서 175억2천만원을 출자했다. 이들 조합은 지난달까지 71개 기업에 165억6천만원을 투자했다.

올해는 총 12개 조합이 사업을 신청해 1.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모태펀드 운용 전담회사인 한국벤처투자가 두 차례 심의를 통해 대학의 창업 지원 의지와 펀드 운용 능력 등을 평가해 선정했다.

임창빈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대학의 창업 인재들이 자금을 구하지 못해 기술과 아이디어를 창업으로 잇지 못하는 상황이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