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美전도선박 실종자 수색 최선 노력"…신속대응팀 파견논의(종합)

송고시간2019-09-09 10: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고 선박, 현재는 90도로 기울어져…한국민 4명 아직 구조 못 해

외교부, 현대글로비스 선박사고 관련 관계기관 대책 회의 주재

모두발언하는 이상진 영사실장
모두발언하는 이상진 영사실장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9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미국 조지아주 선박사고 관련 관계부처회의에서 이상진 재외동포영사실장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9.9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현혜란 기자 = 외교부는 미국에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 운반선이 전도된 사고와 관련해 9일 오전 도렴동 청사에서 관계기관 대책 회의를 열어 신속대응팀 파견 등 후속조치를 논의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은 모두발언에서 "선체 안정화 작업이 종료되는 대로 구조대가 선내에 진입해 아직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우리 국민 4명에 대한 구조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실장은 "경험과 실력을 겸비한 미국의 해안경비대가 구조활동을 시작할 예정인 만큼 조금 더 상황을 지켜봐야겠다"며 "실종자 수색을 위해 관계기관이 모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달라"고 당부했다.

화상으로 진행한 이날 회의에는 외교부뿐만 아니라 국무조정실, 해양수산부, 해경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10분께(한국시간) '골든레이'호가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로부터 1.6㎞ 거리의 수심 11m 해상에서 좌현으로 80도가량 선체가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재 선박은 90도로 기울어졌다.

승선 인원 24명 중 한국민 6명을 포함한 20명이 구조됐으며,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한국민 4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외교부 본부와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은 고립된 선원 구조, 가족지원, 사고원인 규명 등 신속한 사고 수습을 위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미 해안경비대 관계자는 현재까지 사고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며, 구조작업 이후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현대글로비스 車화물선 전도…한국인 4명 구조 작업 중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transil@yna.co.kr

run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