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황교안 "文대통령, 정권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 임명 강행하라"

송고시간2019-09-09 09: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재인 정권 검찰수사 훼방하면 특검·국조 하더라도 불법 밝힐 수밖에"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엄중히 경고한다. 정권이 몰락해도 좋다면 조국의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하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이 검찰 수사를 계속 훼방하고 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특검과 국정조사를 하더라도 불법을 밝힐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검찰의 압수수색 보고를 받고 불같이 화를 냈다는 언론의 보도가 있었는데 대통령이 분노해야 할 대상은 검찰이 아니다"라며 "국민을 우롱하고 사법질서를 농단한 조국에게 화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대통령부터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으니 청와대, 여당이 모두 나서서 검찰 물어뜯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조국의 부인 정경심 교수 기소에 대해 정치검찰이라고 공격을 퍼붓는데 이런 행태야말로 검찰의 독립성을 심각하게 무너뜨리고 정치 검찰로 만드는 악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조국 한 사람 때문에 온 나라가 혼란과 갈등에 빠져 있는데 끝내 임명을 포기하지 않는 것을 단순히 대통령의 고집이라고만 볼 수 있겠느냐"며 "대통령과 조국이 말 못 할 특수 관계라도 있는 것 아니냐는 말들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국민은 조국을 사법개혁의 주역이 아니라 개혁의 대상으로 보고 있는데도 대통령과 이 정권 사람들만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것 같다"며 "즉각 조국 지명을 철회하고 직접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만이 국민의 분노를 해소할 유일한 길임을 깨닫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황 대표는 "국립암센터는 개원 후 18년 동안 한 번도 파업이 없었는데 작년 민주노총 산하 강성노조가 출범하자마자 국민 생명을 담보로 악성 파업이 벌어지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의 무책임하고 편향적인 노동 정책이 결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까지 위협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aayy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