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SK에너지, 3천억원 그린본드 발행…"친환경 사업 강화"

송고시간2019-09-09 09: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대 5천억원까지 증액 검토…매연 저감 설비에 투자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SK에너지는 국내 제조업 회사 중 처음으로 '그린본드'를 3천억원 규모로 발행한다고 9일 밝혔다.

그린본드는 친환경 사업에 투자하는 자금을 마련하는 목적으로만 발행할 수 있는 채권이다.

SK에너지는 그린본드 발행 규모를 3천억원으로 시작하고, 오는 18일 실시하는 수요 예측 결과에 따라 최대 5천억원까지 증액을 고려하고 있다.

그린본드 발행일은 오는 26일이다.

SK에너지는 그린본드로 모은 자금을 선박에서 나오는 매연을 줄이는 저유황유 제조 설비를 만드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현재 울산 사업장인 울산CLX 내에 감압 잔사유 탈황 설비(VRDS)를 건설하고 있다.

SK에너지는 내년 초까지 VRDS를 완공해서 하루 4만 배럴의 저유황유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매년 2천억∼3천억원의 수익을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그린본드 발행은 사업을 통해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도 함께 달성하겠다는 SK그룹의 경영 방침에 따른 것"이라며 "투자자들이 기업 투자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천하는 추세와 정부·국제기구 등의 환경규제 강화 흐름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SK에너지 울산CLX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VRDS)
SK에너지 울산CLX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VRDS)

[SK에너지 제공]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