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차 기후변화 기본계획'에 국민 의견 수렴한다…18일 공청회

송고시간2019-09-09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환경부 "의견 반영해 10월 녹색성장위 심의·각의 의결 거쳐 2차 계획 확정"

"북극이 녹고 있어요" 동물들의 기후변화 경고 (CG)
"북극이 녹고 있어요" 동물들의 기후변화 경고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환경부는 다음 달 확정 예정인 '제2차 기후변화 대응 기본계획(안)'에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18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공청회를 연다고 9일 밝혔다.

공청회에서는 산업계, 학계, 시민사회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동근 한국기후변화학회장이 좌장으로 참석하며 각계 전문가의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환경부는 공청회에서 제시되는 의견을 2차 기후변화 대응 기본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2016년 확정된 1차 기본계획에 이은 2차 계획에는 내년부터 2040년까지 이상기온 등 기후변화에 대한 적응력을 높일 수 있는 각종 방안이 망라될 전망이다.

저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와 이를 달성하기 위한 8대 부문별(전환·산업·수송 등) 세부과제가 제시되며, 시장 활용성을 높여 효율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유도하기 위한 배출권거래제의 기본방향도 포함된다.

과학적인 감시·예측을 고도화하고 모든 부문·주체의 이행력을 높이는 한편 범부처 이행점검·평가를 강화하고자 부처 책임제를 도입했으며, 이행평가 결과는 배출실적과 연계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하는 내용도 들어갔다.

2차 계획은 다음 달 중으로 열리는 녹색성장위원회 심의와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공청회 참가 신청 방법은 환경부 홈페이지의 공지·공고 게시판을 참고하면 된다.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이번 2차 계획에는 작년 7월 국무회의에서 의결·확정된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의 구체적 이행계획이 담겼다"며 "2021년 신기후체제의 본격적인 시행에 춰 우리나라 대응 체계 전반을 정비·확정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min2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