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링링' 피해기업 대출상환 유예…최대 5억원 대출(종합2보)

송고시간2019-09-09 13: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험금 50% 조기 지급…은행, 생활자금 2천만∼1억원 대출

태풍에 망가진 흑산도 양식장
태풍에 망가진 흑산도 양식장

(신안=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8일 오전 전남 신안군 흑산도 인근 양식장이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파손돼 있다. 2019.9.8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홍정규 한혜원 기자 = 태풍 '링링' 피해기업은 대출 원리금 상환이 최장 1년 미뤄지고, 특례보증이나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해 이같은 금융지원을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은 피해기업·개인에 대한 대출·보증을 최장 1년 유예한다. 시중은행을 통해 이뤄진 대출도 원리금 상환을 6개월 미뤄준다.

신보는 재난피해 중소기업에 운전·시설자금을 합쳐 3억원 한도의 복구자금을 0.5% 고정 보증료율로 특례보증한다.

농신보는 피해 농어업인과 농림수산단체에 보증비율 100%에 3억원 한도로 특례보증한다.

지방자치단체에서 재해피해확인서를 발급받아 제시하거나, 정부·지자체의 재난 복구자금 지원 결정을 받으면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시중은행은 정부 지원과 별개로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본 고객을 위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했다.

신한은행은 기업당 3억원을 빌려준다. 신규·만기연장 여신은 금리를 최대 1%포인트 감면한다. 개인은 1인당 3천만원까지 대출한다.

우리은행은 피해 기업·소상공인에게 3억원까지 운전자금을 빌려주고, 피해 실태 인정금액 범위에서 시설자금도 대출한다. 기존 대출은 1년까지 만기를 연장한다. 개인은 1인당 2천만원까지 빌려주면서 금리를 최대 1%포인트 감면한다.

국민은행은 개인대출의 경우 긴급생활안정자금을 2천만원 이내로 제공하고 사업자대출은 5억원 이내의 운전자금, 피해시설 복구 소요자금 범위의 시설자금을 지원한다. 기업대출은 최대 1.0%포인트 특별우대금리도 적용한다.

피해 고객 중에 만기가 돌아오는 대출이 있으면 추가 원금상환 없이 가계대출은 최대 1.5%포인트, 기업대출은 최대 1.0%포인트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을 연장해준다.

하나은행은 태풍 피해를 본 중소·중견·개인사업자에게 업체당 5억원 이내의 신규 긴급경영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기존 대출 만기를 앞둔 중소 기업고객과 개인고객 모두 원금 상환 없이 1년까지 만기를 늦춰준다.

농협은행은 기업·농식품기업 자금으로는 최대 5억원씩, 가계자금으로는 최대 1억원씩 대출을 지원한다. 이 대출에는 기본 산출금리에 1.0%포인트(농업인은 1.6%포인트)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보험사들은 재해피해확인서를 발급받은 경우 손해조사를 마치기 전에 추정 보험금의 50%까지 지급한다. 보험료 납입이나 대출 원리금 상환도 유예한다.

신한·현대·롯데·국민·우리카드 등 카드사들은 태풍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청구되는 카드결제 대금을 최장 6개월 유예한다.

카드사들은 태풍 피해 고객이 연체 중이라면 일정기간 채권추심을 하지 않고 연체료를 감면한다. 태풍 피해 발생일 이후부터 일정 기간 카드론이나 현금서비스를 이용하면 이자를 최대 30% 깎아준다.

태풍 피해 관련 지원 문의는 금감원 금융상담센터(☎1332)나 손해보험협회(☎02-3702-8500), 생명보험협회(☎02-2262-6600)로 하면 된다.

'링링' 강풍에 무너져 내린 공장 창고
'링링' 강풍에 무너져 내린 공장 창고

(인천=연합뉴스) 7일 오후 인천시 서구 원당대로 한 공장 창고가 강풍에 무너져 내린 모습. 2019.9.7 [독자 박정희씨 촬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