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나경원, 조국 수사에 "檢, 국정농단 수사하던 모습 보여줘야"

송고시간2019-09-09 10: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범죄 냄새 진동…상식·순리에 맞는 선택해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검찰은 수사의 독립성을 보여주려면 예전 국정농단 수사하듯이 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9 cityboy@yna.co.kr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조 후보자 주변에 범죄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 범죄 냄새를 가장 잘 맡는 사냥개 성향의 검찰 아닌가"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번 만큼은 상식과 순리를 따를지, 아집을 보여줄지 온 국민의 간절한 눈빛이 대통령에게 가 있다"며 "이미 조 후보자에 관한 논란은 부도덕을 지나 범죄 혐의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노골적인 검찰 공격과 수사 방해가 화를 키우고 있다"며 "박지원 의원이 입수했다는 표창장을 빌미로 검찰에 유출 누명을 씌우려다가 덜미가 잡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검찰 프레임으로 수사기관의 손과 발을 묶겠다는 위험한 의도를 읽을 수 있다"며 "정치검찰 운운하는데 윤석열 검찰총장의 검찰은 이 정권이 제일 좋아하던 검찰 같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의혹에 더 휩싸이지 않으려면 정치검찰 프레임으로 검찰을 공격할 게 아니라 이제 국민의 상식과 순리에 맞는 그런 선택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진영 논리에 매몰된 개혁이야말로 반개혁"이라며 "반성과 혁신 없는 개혁이 더 큰 폐단을 낳는다. 자기 잘못과의 결별은 개혁의 매우 중요한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민주당에 대해서도 "더이상 육사신 중 '간신'을 넘어 '망국신'의 여당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육사신은 나라에 해로운 여섯 유형의 신하를 뜻한다. 구신(具臣·아무 구실도 못하고 수효만 채우는 신하), 유신(諛臣·아첨하는 신하), 간신(奸臣), 참신(讒臣·참소를 잘하는 신하) 적신(賊臣·반역하거나 불충한 신하), 망국신(亡國臣·나라를 망하게 하는 신하)이 육사신에 속한다.

jesus786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