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해찬 "文대통령의 조국 인사권 행사는 새로운 시작…심기일전"

송고시간2019-09-09 09: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입시제도 개선 등 제도개혁 적극추진…檢 등 권력기관 개혁에 신발끈"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9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여부 결단과 관련, "문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자세로 심기일전해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한 달 넘게 끌어온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마감됐다"면서 "이제 문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만 남아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인사청문회는 우리 사회가 얼마나 공정과 합리성에 대한 열망이 큰지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정부와 민주당은 부모의 특권이 자녀의 특혜로 이어지는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입시제도 및 부 대물림의 공정성과 합리성을 기할 수 있는 제도개혁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또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견제받지 않는 권력기관의 오만함과 권력기관 개혁의 어려움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면서 "정부와 민주당은 권력 개혁에 다시 한번 신발 끈을 조일 것이다. 국민에게 송구함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그는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복구와 관련, "추석을 앞두고 신속한 복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어려운 경제 상황을 고려해 선제적으로 일부라도 어려운 경제 사정을 고려해 우선 지급하고 나머지를 처리하는 절차를 밟아나가도록 정부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