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해성 적조 확산세…경남 남해군∼통영시 경보 발령

송고시간2019-09-09 10: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적조 피해 추정 고등어 폐사
적조 피해 추정 고등어 폐사

(통영=연합뉴스) 경남 통영시 욕지도 연안에서 지난 3일부터 적조 피해로 의심되는 해상가두리 양식장 어류 폐사가 발생해 통영시가 5일 현장조사를 한다. 적조로 죽은 것으로 보이는 고등어가 가두리 양식장에 떠 있다. 2019.9.5 [어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aman@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제13호 태풍 '링링'이 소멸한 이후 남해안 적조가 확산하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전남과 경남 남해안에 적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8일 오후부터 경남 남해군 서면 남상리 서쪽 종단∼통영시 한산면 추봉리 동쪽 종단에 적조경보를 발령했다고 9일 밝혔다.

적조 위기 경보는 바닷물 1㎖당 적조생물 개체 수에 따라 다르다.

적조 출현 주의보는 적조생물 10개체 이상, 적조 주의보는 100개체 이상, 적조 경보는 1천개체 이상이며 해제는 적조 소멸 등 4단계로 구분된다.

9월 8일 기준 적조특보 발령 해역도
9월 8일 기준 적조특보 발령 해역도

[국립수산과학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조사에서 유해성 적조생물인 코클로디니움 개체 수는 경남 통영 산양 척포 해역이 5∼1천200개체, 경남 남해 서면∼남면∼상주∼미조 해역 400∼1천400개체 등으로 나타났다.

통영 사량과 욕지 해역에는 무해성인 규조류와 녹틸루카가 광범위하게 분포한 상태며, 코클로디니움 적조띠는 통영 산양 척포 해역에 고밀도로 분포하고 있다.

수산과학원 관계자는 "태풍 통과 후에도 수온과 일조량 등 적조 발생에 좋은 조건이 유지돼 연안을 중심으로 고농도 적조가 발생하고 있다"며 "소조기와 남풍계열 바람 탓에 적조가 연안에 지속해서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pitbul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