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가위 보름달 서울에 13일 오후 6시 38분 '두둥실'

송고시간2019-09-09 10: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울산은 오후 6시 26분…날씨 대체로 맑아 관측 가능 전망

동글동글 달님과 비행기. 지난해 추석 연휴에 촬영.
동글동글 달님과 비행기. 지난해 추석 연휴에 촬영.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서울시민은 올해 한가위 보름달을 13일 오후 6시 38분에 볼 수 있다.

9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추석 보름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을 기준으로 오후 6시 38분이다.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14일 0시 12분이다.

주요 도시 가운데는 부산과 울산에서 가장 먼저 보름달을 볼 수 있다. 오후 6시 26분부터다.

이어 대구 오후 6시 29분, 대전·세종·광주 오후 6시 35분, 인천 오후 6시 39분 순으로 추석 보름달을 향해 소원을 빌 수 있다.

그러나 이때 달은 완전히 둥글지 않다. 달이 태양 반대쪽에 위치해 완전히 동그랗게 되는 때(망)는 추석 다음 날인 14일 오후 1시 33분(서울 기준)이다.

천문연 관계자는 "당연히 이때 달을 볼 수는 없다"며 "결론적으로 가장 둥근 달은 14일 저녁에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상청 중기예보 상 추석 당일에는 전국적으로 날씨가 대체로 맑을 전망이다.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