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농협, 태풍 피해 농업인에 무이자 자금지원·낙과 긴급수매

송고시간2019-09-09 10: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풍이 지나간 뒤
태풍이 지나간 뒤

(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8일 오전 전남 순천시 낙안면 신기마을에서 김근철씨가 태풍 '링링'으로 땅에 떨어진 배를 주어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낙안면에서는 180개 농가 가운데 50% 이상이 낙과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2019.9.8 minu21@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농협이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본 농업인들을 위해 무이자 자금 5천억원을 지원하고 영농자재를 최대 50%까지 할인 공급하는 등 지원 대책을 내놓았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9일 전남 나주시를 찾아 태풍 피해 농업인을 위로하고 범농협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농협은 이미 편성한 무이자 자금 5천억원과 농축협의 재해 예산 143억원을 활용해 농가 피해 규모에 따라 지원하기로 했다.

재해보험금 50%를 선지급하고 영양제·살균제·비료 등 영농자재를 최대 50%까지 할인 공급할 계획이다.

강풍에 떨어진 배, 사과 등 낙과 1천500t을 가공용으로 긴급수매하고 소비촉진 할인판매 행사도 개최한다.

정부와 협의해 쓰러진 벼를 주정용으로 특별 매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태풍 피해 농가에 대한 금리 우대, 특례보증, 상환 연기 등 금융 지원도 할 계획이다.

김 회장은 "태풍을 막을 수는 없지만, 태풍으로 인한 농업인 피해가 조기에 복구되도록 신속하고 실질적인 복구 작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