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화성·성남·안양 등 3곳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

송고시간2019-09-09 10: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도청
경기도청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기술 장인들이 몰려 있는 화성시 향남읍 일대(기계 장비), 성남시 상대원동 일대(식품 제조), 안양시 관양동 일대(전자 부품) 등 3곳이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하는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는 숙련 기술자인 소공인들이 몰려있는 공장지대를 산업 클러스터로 전환해 발전기반을 조성해주는 사업이다.

집적지구로 지정되면 공동기반 시설 구축비로 15억원 안팎의 국비를 지원받고 마케팅 및 기술개발 등 소공인 지원사업 공모 때 우대를 받을 수 있다.

경기도는 기계장비 집적지구로 지정된 화성시 향남읍·팔탄면·정남면 일대 141.7㎢에 국비 15억원, 도비와 시비 12억원 등 27억원을 들여 공동장비실, 교육장, 공동 물류창고, 회의실 등 공동 기반시설을 구축할 방침이다.

성남시 상대원동 일대 6.8㎢의 식품 제조 집적지구는 모두 33억원이 투입돼 분석 장비, 미생물 검사장비, 쿠킹 스튜디오 장비 등을 갖춘다.

안양시 관양동 5.84㎢ 전자 부품 집적지구는 22억원을 들여 연구장비실, 교육장 등의 기반시설을 갖춘다.

경기도 관계자는 "소공인은 지역산업 성장의 중요한 기반임에도 그간 사회적으로 저평가를 받았다"며 "경기도는 서민 일자리 창출의 원천이자 경제활동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도시형소공인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wyshi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