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손학규 "曺 임명은 정권위기로 연결"…지명철회 촉구

송고시간2019-09-09 10: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검찰 기소 이어 與 의원들도 지적…이게 바로 레임덕 현상"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는 손학규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는 손학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한다면 정권의 위기로 연결될 것"이라며 지명철회를 강력히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조국 논쟁이 이대로 가다간 검찰 개혁은커녕 국가 기강의 기초가 무너지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는 입시생과 청년, 학부모의 역린을 건드리며 국민 정서법을 심하게 위반했다"며 "일반 국민은 감히 상상도 못 하는 특권층의 스펙놀음이자 특권층의 권력농단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대통령 권위가 확고했다면 검찰이 어떻게 장관 후보자 부인을 인사청문회 진행 중에 기소할 수 있느냐. 여당 국회의원들이 조 후보자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도 한국 여당 정치에서는 흔치 않은 예"라며 "이게 바로 레임덕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더는 레임덕이 왔다는 사실 그 자체를 못 본 척하지 말고 레임덕을 두려워하지도 말라"며 "단지 이 사태를 어떻게 끌고 가야 나라를 제대로 운영할 수 있는지만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