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손학규, 曺임명에 "文대통령, 박근혜 왜 하야했는지 생각해야"(종합)

송고시간2019-09-09 12: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민 버리고, 야당 버리고 어떻게 헤쳐갈 것인가…임명 취소해야"

"曺 임명은 정권위기로 연결…이게 바로 레임덕 현상"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는 손학규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는 손학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박근혜(전 대통령)가 왜 하야했고, 왜 탄핵받고 감옥에 가 있는지 문 대통령은 다시 생각해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언급한 뒤 "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취소하지 않으면 바른미래당도 국민들과 함께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국민을 버리고, 야당을 버리고 대통령은 앞으로 어떻게 (정국을) 헤쳐나가려 하느냐"며 "대통령은 조국이 아무리 내편이어도 국민을 생각해서 버릴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가 이제 법무부 장관이 된들 검찰을 어떻게 지휘하겠느냐"며 "아마도 법무장관 본인이 기소되거나 영장이 신청될지도 모르는데 어떻게 검찰을 개혁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손 대표는 조 후보자 임명 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한다면 정권의 위기로 연결될 것"이라며 지명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 바 있다.

그는 "조국 논쟁이 이대로 가다간 검찰 개혁은커녕 국가 기강의 기초가 무너지게 될 것"이라며 "일반 국민은 감히 상상도 못 하는 특권층의 스펙놀음이자 특권층의 권력농단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대통령 권위가 확고했다면 검찰이 어떻게 장관 후보자 부인을 인사청문회 진행 중에 기소할 수 있느냐. 여당 국회의원들이 조 후보자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도 한국 여당 정치에서는 흔치 않은 예"라며 "이게 바로 레임덕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