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명절 관광객 뱃삯 공짜…백령도 귀성객 표 없어 '발동동'

송고시간2019-09-09 10: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시 "사전에 귀성객 표 먼저 예매…뒤늦은 신청 때문"

백령도행 여객선 오르는 귀성객들
백령도행 여객선 오르는 귀성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추석 연휴 모든 승객을 대상으로 인천 일부 섬 지역의 여객선 운임을 무료화하면서 정작 백령도가 고향인 귀성객 일부가 표를 구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9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섬 관광 활성화와 교통 편의 증진을 위해 지난해 설 연휴부터 명절에 한해 모든 여객선 승객에게 뱃삯을 지원하고 있다.

인천∼백령도 항로 여객선의 왕복 운임은 13만원이고 연평도 왕복 뱃삯은 11만원에 이르지만, 평소 80%의 여객선 할인을 받는 인천 시민이 아닌 타지역 거주자도 명절에는 모두 인천 여객선을 공짜로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올해에도 추석 연휴 전날인 이달 11일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15일까지 인천∼백령도와 인천∼연평도 등 10개 항로의 여객선 운임을 모두 무료화했다.

그러나 인구가 많은 백령도의 경우 귀성객 일부가 추석 전날인 12일 여객선 표를 구하지 못해 고향을 찾지 못할 처지다.

12일 인천발 백령도행 여객선 좌석은 매진됐으며 추석 당일인 13일 여객선 좌석도 오후 시간대 일부만 남은 상황이다.

백령도 주민 김모(55)씨는 "주민 중에는 육지에서 학교에 다니는 자녀가 이번 추석 때 여객선 표를 구하지 못한 집도 있다"며 "명절 때 관광객까지 공짜로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게 하면서 배편 구하기가 평소보다 더 힘들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주민 박모(59)씨는 "평소 여객선 3척이 운항하는 백령도의 경우 명절에는 2∼3척 더 늘려야 한다"며 "관광 활성화도 좋지만, 귀성객이 마음 놓고 고향을 찾을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천시와 옹진군은 각 섬의 면사무소를 통해 2개월 전인 지난 7월 열흘 동안 섬 주민을 대상으로 배편 우선 예약을 진행했지만, 주민들은 가장 많은 귀성객이 몰리는 추석 전날 예매가 쉽지 않았다.

시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인천∼백령도 항로에 300t급 여객선 1척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지만 귀성 수요를 모두 감당하긴 벅찬 상황이다.

인천시 도서지원팀 관계자는 "KTX 열차 예매도 마찬가지이지만 특히 여객선은 명절 때마다 수요에 비해 좌석이 항상 부족하다"며 "백령도 주민들을 대상으로 사전 예매를 했지만, 계획이 바뀌어 뒤늦게 예매하려는 분들은 원하는 날짜에 여객선표를 구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사전 예매를 홍보하는데도 뒤늦게 신청하는 경우가 있다"며 "내년에도 같은 상황이 반복될 수 있지만 교통수단이 여객선뿐인 섬 특성상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