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립중앙과학관 "조선시대 물시계 '흠경각 옥루' 복원"

송고시간2019-09-09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438년 첫 제작…이번 복원은 581년만"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대전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국립중앙과학관은 조선 시대 자동 물시계인 '흠경각 옥루'를 복원했다고 9일 밝혔다.

흠경각 옥루 복원도
흠경각 옥루 복원도

[국립중앙과학관 제공]

옥루는 1438년 세종대에 장영실이 경복궁 흠경각 내에 처음 설치했다고 알려졌다. 이후 수차례 불타고 복원되는 과정을 되풀이했고, 첫 제작 뒤인 581년 만인 올해 다시 복원돼 중앙과학관 과학기술관에 설치됐다.

국립중앙과학관 내 복원한 흠경각 옥루
국립중앙과학관 내 복원한 흠경각 옥루

[국립중앙과학관 제공]

1434년에 제작된 자동물시계 '자격루'의 경우 조선의 표준시계로 '정밀도'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반면, 옥루에는 다양한 조형물이 시각적으로 표현돼 있었다는 게 중앙과학관의 설명이다.

옥루를 구성하는 혼의(혼천의)와 기계 시계 장치의 겉은 한지로 만든 산 모양의 조형물이 감싸고 있다. 산 조형물에는 계절의 변화가 표현돼 있고 주위엔 가옥과 농사짓는 사람들을 표현한 조형물들도 있다. 이 밖에 중국의 수차 동력장치 같은 다른 나라의 문물이 융합된 것도 확인할 수 있다.

중앙과학관은 복원 과정에서 옥루의 시보 장치가 4단이 아닌 5단으로 이뤄졌음도 고문헌 조사를 통해 알아냈다.

정병선 중앙과학관장은 "세계 기계시계 발달사에 한 획을 긋는 흠경각 옥루를 약 600년 만에 복원한 것은 국민 자긍심을 고취하고 관련 분야의 전시에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흠경각 옥루 내부구조 복원도
흠경각 옥루 내부구조 복원도

[국립중앙과학관 제공]

s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