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장성규가 들려주는 한국 수원과 북한 개성의 닮은꼴

송고시간2019-09-12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JTBC '두 도시 이야기' 오늘부터 이틀간 2부작 방송

두 도시 이야기
두 도시 이야기

[JTBC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JTBC는 12일과 오는 13일 오후 6시 50분 다큐멘터리 '두 도시 이야기' 세 번째 시리즈인 '수원 개성 편'을 방송한다.

'두 도시 이야기'는 지난해 추석 특집으로 맛의 두 도시 '서울과 평양' 편, 올해 설 특집으로 항구의 두 도시 '속초와 원산' 편을 공개했다.

세 번째 편인 '수원 개성 편'에서는 조선의 개혁군주 정조의 꿈이 담긴 도시 수원과, 500년 고려의 도읍지였던 개성을 비교한다.

두 도시는 모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의 도시, 성곽의 도시, 조선 시대 유수부가 있었던 도시란 공통점이 있다. 또한 수원과 개성에는 상인의 DNA가 있다. 개성은 송상이라고 불리는 개성상인들이, 수원은 정조의 상업장려로 예부터 상업 도시로 성장했다.

'왕의 도시', '상인의 도시'라는 흥미로운 주제로 역사 강사 최태성, 방송인 장성규가 수원과 개성 두 도시의 다름과 닮음을 이야기한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