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 홍콩 주둔군, 홍콩시민 초청 친선행사로 민심 수습 시도

송고시간2019-09-09 10: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매체 "美 '홍콩인권법안' 中압박카드 불과…도움 안 돼"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시민 초청 행사 개최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시민 초청 행사 개최

[글로벌 타임스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공식 철회했음에도 홍콩 시위가 지속하는 가운데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이 홍콩 시민을 초청해 친선행사를 열고 민심 수습에 나섰다.

9일 관영 글로벌 타임스에 따르면,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은 지난 7일 200여명의 홍콩 시민을 스톤커터스 해군 기지에 초청했다.

중국 연휴인 중추절을 앞두고 열린 이번 행사에서 주둔군은 홍콩을 제2의 고향으로 지칭하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 천야딩(陳亞丁) 부정치위원은 이날 연설에서 "나와 병사들은 고향을 떠나 가족들과 떨어져 지내고 있지만 외롭지 않다"면서 "홍콩은 우리에게 제2의 고향과 같고, 홍콩의 안정과 번영 속에서 홍콩 시민과 중추절을 보내는 것을 축복으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국기 게양식, 친선 축구 경기, 군악단 퍼레이드 등 부대행사도 열렸다.

중국 주요 매체들은 송환법 폐지 선언에도 지난 주말에 또다시 발생한 폭력 시위를 비난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날 사평(社評)에서 "일부 급진적인 시위대는 미국 의회의 '홍콩 인권 민주 법안' 통과를 요구하며 폭력적인 시위를 벌였다"며 "이 법안은 중국과 홍콩을 압박하는 수단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환구시보는 "전문가들은 이 법안이 통과하면 홍콩은 불확실성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며 "이 법안을 지지한다면 홍콩의 국제금융 중심 지위가 약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미국이 홍콩 내정에 간섭하는 법안을 통과시키는 것은 당연히 홍콩을 위한 것이 아니다"며 "미국은 홍콩을 중국을 압박하는 하나의 카드로 만들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로벌 타임스는 이날 논평에서 국제신용평가회사 피치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약화를 이유로 홍콩의 장기신용등급(IDR)을 AA+에서 AA로 한단계 강등한 것은 아무런 근거가 없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홍콩의 현재 상황이 피치의 신용등급 강등 결과를 초래했다"면서 "이는 미국의 정치적 움직임과 나란히 홍콩의 신뢰도에 타격을 줬다"고 분석했다.

바리케이드 불태우는 홍콩 시위대
바리케이드 불태우는 홍콩 시위대

(홍콩 로이터=연합뉴스) 6일 홍콩 몽콕에서 시위대가 바리케이드를 불태우고 있다. ymarshal@yna.co.kr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