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진투자 "은행주 평균 배당수익률 5%대 예상…비중확대"

송고시간2019-09-09 10: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중은행 대출 이자(CG)
시중은행 대출 이자(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유진투자증권[001200]은 9일 은행주의 올해 평균 배당수익률이 높은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업종 투자의견으로 '비중 확대'를 제시했다.

김인 연구원은 "최근 낮은 금리로 인해 투자처가 마땅치 않은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은행주는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반으로 5%를 상회하는 배당수익률이 예상돼 매력적인 투자 대안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상장 은행들은 지난 7월 기준금리 인하 등의 영향으로 NIM(순이자마진)은 줄었으나 견조한 원화 대출 성장으로 이자 이익 규모가 역사적 최대치를 기록할 것"이라며 "비용 측면에서도 낮은 연체율로 인한 대손충당금 전입 하향 안정화, 명퇴 비용 축소에 따른 판관비 증가율 3% 미만 등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상장은행의 올해 연간 순이익이 작년보다 9.1% 증가한 14조6천억원으로 최대 실적을 낼 것으로 예상한다"며 "코스피 이익이 감소하는 것과는 차별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상장은행의 실적 호조로 주당 배당금도 증가했으며 배당 성향도 상승세를 지속해 왔다"며 "올해 상장은행 배당총액은 3조5천억원, 평균 배당 성향은 21.5%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은행주 주가가 하락하면서 평균 배당수익률은 5.2%(대형시중은행 5.4%, 지방은행 4.9%)의 높은 수준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사주 매입 등과 같은 주주 친화 정책도 강화하고 있기 때문에 최근 저평가로 내림세였던 은행주 주가는 연말로 갈수록 상승 반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