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양시, 도의원 운영업체서 전 직원 워크숍 추진…'논란'

송고시간2019-09-09 11: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양시 "도의원, 지자체 달라 문제없어"…포상금 지원 적절성 여부도 '도마'

(광양=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광양시가 전남도의회 의원이 대표로 있는 업체에서 전 직원 워크숍을 추진해 논란이다.

전남 광양시청
전남 광양시청

[연합뉴스TV 제공]

9일 광양시에 따르면, 시는 9∼10월 광양와인동굴과 광양에코파크에서 4차산업혁명 맞춤형 일자리 창출 워크숍을 열기로 했다.

워크숍에는 광양시청 공무원 1천369명이 참가한다.

광양시는 워크숍 기획서에서 "4차산업혁명의 선도 분야인 VR과 AR은 물론 3D 스케치 등 현장 체험과 부서별 워크숍을 통해 4차 산업혁명에 대한 현장 감각을 익히고 신산업에 대한 공직자의 마인드를 함양코자 한다"고 밝혔다.

광양시는 예산 조기 집행 성과 포상금 500만원 등 모두 1천700만원의 포상금을 워크숍에 지원하기로 했다.

하지만 와인동굴과 에코파크가 현직 도의원이 운영하는 업체로 알려지면서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다.

광양와인동굴은 2017년 6월 광양제철선 개량사업으로 폐선이 된 석정1터널에 들어섰다.

길이 301m, 폭 4.5m, 높이 6m 규모로 다양한 와인을 시음할 수 있는 전시장과 미디어아트가 들어서 관심을 끌었다.

최근 석정 2터널에 문을 연 광양에코파크는 어린이들을 위한 미디어체험장으로 여름철에도 17∼18도를 유지하고 있다.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 명소지만, 대부분 놀이시설 이어서 광양시가 기획한 4차 산업혁명 워크숍의 취지에 맞는지는 의문이다.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써야 할 포상금을 행사비로 쓰는 것도 적절치 않다는 지적이다.

백성호 광양시의회 의원은 "워크숍 장소가 4차 산업혁명을 느낄 수 있는 곳인지는 좀 더 면밀한 검토가 필요해 보인다"며 "고생한 직원을 격려하기 위한 포상금이 적절하게 쓰였는지도 확인해봐야 한다"고 밝혔다.

광양시 관계자는 "지자체 시의원과는 계약할 수 없지만, 해당 도의원은 지역구와 달라 별문제가 없어 추진했다"며 "직원들 사기를 위해 과별로 썼던 포상금을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의 명소를 홍보하는 데 쓰자고 결정해 추진했다"고 밝혔다.

minu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