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주월드컵경기장 일대에 야구장·육상경기장·체육관 신축

송고시간2019-09-09 11: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년부터 차례로 착공…스포츠타운으로 조성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주월드컵경기장 일대가 육상경기장과 야구장, 체육관 등이 집적화한 종합 스포츠타운으로 조성된다.

전주 체육관 응원 열기
전주 체육관 응원 열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시는 건축된 지 45년이 지나 낡고 협소한 전북대학교 앞 체육관을 덕진구 전주월드컵경기장 인근으로 신축 이전하고 전주종합경기장 대체시설인 육상경기장과 야구장도 이 일대로 옮긴다고 9일 밝혔다.

522억원이 투입되는 체육관은 2022년 1월 착공해 2023년 12월 준공된다.

신축되는 체육관은 2만3천400㎡의 부지에 지하 2층·지상 3층 규모로 5천석의 관람석과 248대의 주차공간을 갖추게 된다.

체육관이 완공되면 프로농구 KCC 홈경기를 비롯해 배구, 핸드볼, 배드민턴, 체조 등 각종 실내종목 경기를 쾌적한 환경 속에서 관람할 수 있게 된다.

전주종합경기장에 들어설 육상장과 야구장 조감도
전주종합경기장에 들어설 육상장과 야구장 조감도

[전주시 제공]

이에 앞서 내년 하반기에는 총 900억원을 들여 육상경기장과 야구장을 짓는다.

국제대회를 치를 수 있는 제1종 육상경기장은 1만5천석, 야구장은 8천석 규모로 모두 2023년 완공 예정이다.

현재 전주 종합경기장에 있는 야구장과 육상경기장은 시설이 낡은 데다 종합경기장 부지 개발 계획에 따라 더는 사용하지 못하게 된다.

전주시 관계자는 "국제 규모의 축구경기장과 육상경기장, 야구장, 체육관이 집적화하면 이 일대가 복합스포츠타운의 면모를 갖추게 될 것"이라며 "각종 국제경기와 전국대회를 유치해 시민들에게 수준 높은 스포츠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경제에도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