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대차그룹-OCI,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신사업 추진

송고시간2019-09-09 11: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에 폐배터리 활용 사업 MOU 체결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현대차그룹과 OCI는 태양광 발전용 에너지 저장장치(ESS)에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하는 사업을 함께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양사는 이날 서울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 저장장치 실증 및 분산 발전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앞으로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ESS와 태양광 발전을 연계한 사업 모델을 발굴한다. 국내와 북미지역 분산형 발전시장을 개발하기 위한 포괄적인 협력 체계를 만들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OCI는 충남 공주에 있는 700k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와 미국 텍사스주에 있는 4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실증 장소로 제공하고, 전력변환장치(PCS) 공급과 설치공사를 맡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ESS를 제공하고 유지보수를 담당한다. 양사는 공동으로 사업성을 검증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 문제를 가장 친환경적으로 해결할 방안 중 하나가 에너지 저장장치"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기술력 증진뿐 아니라 글로벌 신재생 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OCI 김택중 사장은 "다년간 축적한 태양광 사업 경험을 살려 현대차그룹과 ESS 실증을 통해 새로운 시너지를 내고 창의적인 사업 모델을 개발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빠르게 성장하는 분산형 발전시장에서 이번 실증 결과가 유의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사업 추진 MOU
현대차그룹,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사업 추진 MOU

(서울=연합뉴스) 9일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오른쪽)과 OCI 대표이사 김택중 사장이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실증 및 분산발전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9.9 [현대기아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